2018년 11월 18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여수광양항만공..
  중국 상하이에..
  KN InteriorCha..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한국국제물류협..
  케이엘넷, 머스..
  전국해운노동조..
  선박안전기술공..
  삼부해운, 케미..
  전국해운노조협..
  해수부, 고수온..
  IPA, 인천시민..
  재난적 해양오..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박주현 의원, 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청년 일자리 창출이 화훼 산업 대책?
- 반 토막 난 ‘난(蘭) 시장’ 실효적 대책 필요...‘생색용 플라워트럭’ 임차사업 곤란

화훼 산업은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감소와 원자재 상승,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경영비 상승, 저가의 수입 꽃 증가 등으로 국내 화훼 생산액은 2005년 1조 105억 원에서 2017년 5,657억 원으로 4,448억 원(△44%)이나 감소했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과 예산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aT는 국내 최대의 화훼 법정도매시장인 양재동 화훼공판장을 운영하면서 화훼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2018년 농림축산식품 주요통계’와 aT에서 제출한 ‘분화류 재배현황’을 분석한 결과, 분화류 판매량은 2008년 293백만 본에서 2017년 135백만 본으로 158백만 본(△54%)이나 줄었다. 분화류 판매액도 2008년 3,323억 원에서 2017년 1,927억 원으로 1,396억 원(△42%)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화류 재배 농가도 2008년 3,450호에서 2017년 2,327호로 1,123호(△33%) 감소하였고, 재배 면적도 1,283ha에서 788ha로 495ha(△39%) 정도 감소했다.

난 경매 실적은 2013년 6,322천 분, 경매액 344억 원에서 2017년 4,469천 분, 경매액은 226억 원으로 각각 1,853천 분(△29%), 118억 원(△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난 수출물량과 수출액은 2013년 1,778톤, 12,830천 불에서 2017년 295톤, 2,352천 불로 각각 1,483톤(△83.4%), 10,478천 불(△82%)로 급감했다.

난 수입물량과 수입액은 동양란의 경우 2015년 1,702톤, 22,209천 불에서 2017년 1,293톤, 13,847천 불로 각각 409톤(△24%), 8,362천 불(△38%)로 감소했지만, 서양란은 2015년 141톤, 1,242천 불에서 2017년 155톤, 1,557천 불로 각각 14톤(10%), 315천 불(25%)로 증가했다.

반면, aT에서 난 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예산은 2016년 415만 원, 2017년 3,062만 원, 2018년 264만 원이 안심화분 스티커 제작·배포, 선물용 난, 관엽류 전시, 화훼 가격표시 푯말 배포 사업에 배정됐다. aT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플라워트럭 임차사업을 1대에서 2대로 확대했다.

박주현 의원은 “생산비 증가, 부정청탁금지법 시행으로 화환과 난 화분 소비감소로 인해 난을 포함한 화훼산업 전반이 어렵지만, 그중 최근 5년 동안 83%나 수출이 급감한 난 산업을 봤을 때, aT의 몇백만 원 예산으로는 난 산업을 활성화하지 못 한다”라며, “aT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운영하는 플라워트럭의 임차 및 홍보 지원 등은 필요하지만, 화훼산업을 위한 특단의 대책은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화훼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생산시설 현대화 지원, 신품종 개발 및 R&D 지원확대, 수출시장 개척을 농식품부와 aT가 적극 지원한다면 난(蘭) 산업을 포함한 화훼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10-21 07:25:30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정태길선원노련위원..
  [인사]해양부부이사관승진
  [동정]㈜보양사, 한국해양..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AFSRK 회원사 신규 ..
  [동정]사회적 가치 실현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