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현장영업 강화 ..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위험에 처한 해..
  감포항감은사지..
  여수해수청, 국..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민·관 협력으로 ‘안심택배’ 문화 조성

- 18일 가산동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안전한 교통문화 만들기’ 캠페인 진행

- 개정된 도로교통법, 운전자 준수사항 등 교육…안전 의식 고취 위한 차량 퍼레이드 이어져

- 일상생활 필수서비스로 자리잡은 택배…교통질서 확립 및 사고 예방 역할까지 수행
- 범죄예방 공로 있는 택배기사에 포돌이 마크 수여하는 ‘안심택배’ 인증도 진행하고 있어

# 지난 4월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에서 배송중이던 CJ대한통운 택배기사 김병섭(남, 36세)씨는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큰 사고를 목격했다. 급발진 추정 사고로 운전자가 부상을 입었고 3대의 차량이 크게 파손됐다. 택배기사 김씨는 당황해 하고 있는 운전자 대신 사고현장을 촬영하고 피해차량 차주 및 보험사에 연락을 취했다. 덕분에 사고 운전자는 빠른 시간내에 사고처리를 진행할 수 있었다.

최근 급발진, 무단횡단 등에 따른 각종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국내 최대 물류회사인 CJ대한통운은 1만 7천여 명의 택배기사들과 협력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선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18일 서울 가산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안전한 교통문화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울 구로구와 관악구 지역의 배송을 담당하고 있는 130여 명의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개정된 도로교통법, 헷갈리는 교통법규, 운전자 준수사항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4월 19일 서울지방경찰청과 ‘민ㆍ경 협력 공동체치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은 ▲범죄취약요인 상호 공유 ▲범죄예방 환경조성 ▲실종자 제보 ▲교통위반ㆍ범죄취약지 신고 ▲보행안전캠페인 동참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전자상거래 활성화 및 1인 가구 증가로 택배가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필수불가결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면서 안심하고 택배를 받고자 하는 고객들의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택배기사들의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고 안전문화를 조성 및 확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택배기사들이 안전운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일 뿐 아니라, 최근 화제가 된 ‘고의사고 의인’처럼 주변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대해서도 적극 나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택배기사들은 정해진 구역을 매일 반복적으로 배송하기 때문에 도로 갈라짐, 공공기물 파손, 갑작스런 인명 사고 등 주변의 이상 징후에 대해 가장 우선적으로 알아차릴 수 있다. 이들이 범죄예방 및 교통안전에 나설 경우 공동체치안 효과가 배가될 수 있다.

캠페인에 참가한 CJ대한통운 관악삼성집배점 소속 이성호씨(51)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 및 처리 프로세스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스스로 교통법규를 더욱 철저히 준수할 뿐 아니라 주변 사고 발생시에도 기꺼이 나서서 돕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교통안전 교육 후에는 안전운전 의식 함양을 위한 차량 퍼레이드가 펼쳐지며 주변의 이목을 끌었다.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 ‘안전한 교통문화 포돌이 안심택배’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설치한 택배차량과 경찰차가 긴 행렬을 이뤄 터미널 주변을 돌며 인근의 운전자, 보행자 등 시민들에게도 교통안전 의식을 고취시켰다.

CJ대한통운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범국민적 교통안전 의식 제고와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향후 전국 택배 터미널로 캠페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지속적인 민관 협업을 통해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CJ그룹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주민안전, 범죄예방 등 상생 및 공익활동으로까지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서울지방경찰청1과 함께 범죄예방 및 검거, 교통질서 확립 등에 직접적인 공로가 있는 택배기사에게 감사장 및 포돌이 마크를 수여해 ‘안심택배’로 인증하고 있다. 지난 4월 동대문구 답십리 사거리에서 차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유모차를 택배차로 재치있게 막아 유모차에 탄 어린 생명을 구한 택배기사 이재황씨가 ‘포돌이 안심택배 인증 1호’로 선정된 바 있다. 향후 유공자를 적극 발굴해 포상하고 택배기사들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관리자
2018-06-18 09:28:51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한국선급 이정기 회..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노사공동 사회복지..
  [동정]KMI, 한일 대륙붕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