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인천항 일자리 ..
  폴라리스쉬핑 3..
  DHL, 글로벌 연..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한국조선해양기..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급, 영국..
  목포해수청 항..
  한국해양대, 신..
  목포해양대학교..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아이허브(iHerb) 아시아권역 국제물류센터 인천 유치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iHerb: www.iherb.com)의 아시아권역 국제물류센터를 인천공항에 유치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건강보조식품, 생활건강 제품 유통업체로 유명한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의 국제물류센터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이허브는 3만여 종류의 건강 제품을 150여 국가로 판매하는 미국 온라인 소매사로 저렴한 가격과 빠른 배송으로 인해 한국은 물론 아시아 권역 소비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운영하게 되는 아이허브의 아시아권역 국제물류센터(ODC: Overseas Distribution Center)는 인천국제공항 자유무역지대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부지면적 30,000㎡(약 1만여평) 규모로 국제 규격 축구장 4개 크기와 맞먹는다.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한 건강상품에 최적화된 첨단 물류센터 운영 시스템과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내년 초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최근 대형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들은 물류시간 단축과 비용절감을 위한 거점 최적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아이허브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물량 처리를 위해 아시아 지역 국제물류센터 설치를 추진해왔다.

아이허브는 아시아 고객들의 높은 전자상거래 기대감에 걸맞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항 및 물류 배후 단지 인프라의 우수성, 정부 관계당국의 협력 및 제도적 지지, 안정적인 물류서비스 운영 역량 등을 고려해 CJ대한통운과 인천국제공항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관세청에 따르면 국경간 전자상거래는 새로운 무역형태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지난해 시장규모는 1조 9천억원으로 오는 2020년까지 4조 6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아시아 지역은 전체 전자상거래 시장규모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며, 전자상거래 시장 세계 1위인 중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신흥 경제국가들의 해외직구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아이허브는 이번 인천 국제물류센터 투자 결정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물류 운영 노하우를 지닌 CJ대한통운의 전문인력들과 함께 고품질의 건강 상품에 대한 보관, 분류 및 포장, 아시아권역 발송 등 기존 해외직구 쇼핑몰에서는 제공할 수 없었던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아시아의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아이허브와 CJ대한통운의 이번 국제물류센터 국내 유치는 일자리와 물류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 등 국가적으로도 유익한 파급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국제물류센터 1개를 유치할 경우 약 3백여 명의 고용창출과 항공 운송, 터미널 이용 등으로 인해 약 1천억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한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지속적인 첨단 물류 역량 개발과 차별화 노력을 통해 고객사에게는 물류비용 절감과 효율성 향상을, 글로벌 소비자들에게는 신속하고 안전한 국제특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익 창출에도 기여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5-17 10:23:34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사제보] 세정수 배출 금..
  [사설칼럼] 김모교수, 선사..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여수지방해양수산청..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사..
  [동정]KSS해운, 자사주 71..
  [동정]해양환경교육기관(..
  [동정]12년 연속 노·사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