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유라시아 철의 실크로드 연다…북방물류 가속화
- 유럽-아시아 간 TCR과 트럭 통해 D2D 가능한 국제복합운송서비스 출시
- 러시아 물류기업과 MOU 이은 TCR 서비스 개시로 북방물류 활성화 탄력
- TKR-TCR-TSR 연결시 한국 동북아 물류대국으로 부상 가능

CJ대한통운이 유럽과 아시아 지역을 철도로 연결하는 ‘철의 실크로드’를 연다

CJ대한통운(사장 박근태)은 유럽과 아시아 간 중국횡단철도(TCR)와 트럭을 이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국제복합운송 서비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URASIA BRIDGE SERVICE: EABS)’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중국에서 화물을 컨테이너에 넣고 물류센터에서 기차역까지 트럭으로 운송, 철도 화차에 컨테이너를 실어 중국횡단철도를 이용해 유럽지역 기차역까지 수송한 뒤 다시 트럭으로 고객사 물류센터, 공장까지 바로 운송(Door To Door)해주는 서비스다. 유럽에서 중국으로 가는 화물은 역순으로 운영된다.

CJ대한통운은 1단계로 중국 청두역과 폴란드 로즈(Lodz)역, 독일 뉘른베르크(Nuremberg)역, 네덜란드 틸버그(Tilburg)역을 연결하는 경로를 운영하며, 역에서 400km 내 고객사의 물류센터, 생산거점까지 트럭운송을 수행한다. 철도와 트럭을 이용해 아시아-유럽 간 도어 투 도어 서비스를 구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대한통운은 유럽,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철도 운영 전문업체인 RTSB사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유럽 전 지역에 걸친 신뢰도 높은 철도운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RTSB사는 유라시아 지역에 17개 지점을 보유하고 연간 15만TEU(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세는 단위)의 컨테이너 철도운송을 수행하고 있다.

중국 내에서는 CJ대한통운의 자회사인 CJ로킨의 중국 전역 48개 거점과 50만㎡에 이르는 22개 물류센터, CJ스피덱스의 40여개 지역 물류센터와 4만여 협력사라는 촘촘한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통해 중국횡단철도와의 연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유럽에서는 CJ대한통운 유럽법인 자체 운송역량과 협력 운송사를 통해 안정적인 트럭 운송 서비스가 가능하다.

중국횡단철도를 이용한 유럽-아시아간 화물운송은 항공운송 대비 비용은 5분의 1, 해상운송 대비 소요시간은 3분의 1에 불과하다. 또한 해상운송은 운임이나 적재가능 공간이 유동적인 경우가 있는데, 항공운송 대비 비용이 저렴한 철도운송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해 5800억원 가량으로 추정되는 중국-유럽 간 철도운송 규모는 매년 10~20% 가량 성장, 오는 2020년까지 8천억원대로 급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CJ대한통운은 향후 아시아발 유럽향 운송라인을 52개로, 유럽발 아시아향 운송라인을 74개까지 늘려 베를린, 암스테르담, 로마 등 유럽 30개 주요도시와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태국 등 아시아 국가 24개 주요 도시로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적으로는 유라시아-인도차이나-인도대륙을 망라하며 수단적으로는 해운-항공-철도-육상운송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복합운송서비스를 완성한다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러시아 물류기업 페스코와의 러시아 내 물류사업 및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이용 협력 관련 MOU 체결에 이은 이번 중국횡단철도(TCR) 이용 서비스 출시로 CJ대한통운의 북방물류 확대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북방물류는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의 핵심사업으로 최근 한반도 정세와 맞물려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꼽힌다. 정부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러시아, 몽골 등 북방국가들과의 경제협력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최근 송영길 위원장이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중국 일대일로 사업 간 구체적 연계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특히 남북 경제협력으로 향후 북한을 거쳐 유라시아, 러시아로 이동하는 육로가 뚫린다면 한반도횡단철도(TKR)-중국횡단철도(TCR)-몽골횡단철도(TMGR)-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한 유라시아 전 지역 철도 화물운송도 가능해진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유라시아 철도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북방국가와의 경제협력 발전을 도모하고 우리나라가 동북아시아 물류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이를 위한 다양한 국제 복합일관수송 서비스와 첨단 물류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8-05-01 09:51:33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