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기사검색  
  선박 대테러 예..
  여수·광양항 ..
  부산항만공사, ..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국내산 농축수..
  군산 말도항에..
  ㈜KSS해운 창립..
  동해해경청, 해..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국내 최초 경기도 광역방재거점 사업, CJ대한통운이 담당한다

지진ㆍ화재 등 대규모 재난 발생이 잦아지고 있는 가운데 각 지자체에서 주민안전을 위한 대책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지자체인 경기도와 국내 최대 물류기업 CJ대한통운이 발벗고 나선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경기도 동부권역의 광역방재장비를 보관하는 ‘광역방재거점센터’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에 위치한 이 물류센터는 3,300㎡(1,000평) 규모의 전용물류센터로 경기도청에서 운영하는 구조ㆍ구급ㆍ복구지원ㆍ생활지원 등 총 17만 여 개 물품을 보관하고 있다.

재난이 발생했을 때 필요한 물품들은 적시 적소에 공급되어야 하는 특성에 맞추어 CJ대한통운은 이 거점센터에 24시간 전담요원을 배치하고 배송차량도 종류별로 준비하는 등 비상상황에 즉각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따라서 경기도에서 요청이 오면 언제라도 경기도 동부권 전역에 1시간 내에 수송할 수 있다.

여기에는 열화상 카메라, 유압엔진펌프, 엔진톱 등 구조장비 / 체온계, 붕대, 마스크 등 구급물품/ 난방기구, 텐트, 매트리스 등 생활지원물품이 보관되어 있으며, 총 125개 품목의 다양한 특성에 맞춘 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를 위해 온습도 측정기, 5톤 화물엘리베이터, 차량 20대 동시접안 가능한 도크, 이동형 경량랙 등을 설치했다.

경기도는 지자체 중 처음으로 광역방재거점을 구축하게 되어 광역방재장비의 안정적인 보관과 효율적인 정기 점검, 신속한 수송시스템을 갖추게 되었다. 그리고 향후 타 지자체로도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그간 각종 선거장비 통합보관 및 수송 경험이 있고, 국내 최대의 물류거점을 운영하고 있어 광역방재거점 구축 관련 전국적 통합물류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말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국민안전지킴이 및 지역과의 상생 등 CJ그룹의 나눔철학과 사업보국의 정신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은 이미 2015년 국민안전처와 MOU를 통해 전국 대형 재난발생시 긴급의약품 및 구호식품을 보관하고 있으며, 경기도와는 2016년부터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경기도 군포복합물류단지 내 공공물류유통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공공물류유통센터는 경기도에서 선정한 중소기업 50여 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한편, 이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안전관리실장 등 관계자는 곤지암에 위치한 ‘광역방재거점센터’ 를 방문해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여기에는 CJ대한통운 신동휘 부사장과 물류센터 관계자도 참석했다.
관리자
2018-04-27 10:03:35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동정]대한민국 중소기업 ..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제7회 부산항 협력..
  [동정]연평도서 찾아가는 ..
  [동정]BPA, 제22회 한국로..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