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초월초등학교, ..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한국선급, LNG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한·..
  WWF-KMI 공동심..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러시아 물류기업과 MOU … 북방물류 뚫는다
16일 CJ인재원에서 러 FESCO社와 협약 … 송영길 북방위원장, 주한러 부대사도 참석
철도•항만•해운 등 러 대표 종합물류기업 … 유라시아 물류협력 ‘전략적 파트너’ 확보
플랜트 운송 등 프로젝트물류 상호협력 … CJ대한통운,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본격 진입
자루비노 항만•터미널 개발 공동검토 개시 … 한반도 신성장동력 ‘북방물류’ 현실화

CJ대한통운이 러시아 물류기업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북방물류’에 본격 진출한다.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으로 대표되는 북방물류는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의 핵심사업으로 최근 한반도 정세와 맞물려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꼽힌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 16일 CJ인재원에서 러시아 대표적 물류기업인 페스코(FESCO)社와 전략적 협업 및 공동 사업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북방물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 페스코社 알렉산더 이술린스 대표,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주한러시아대사관 막심 볼코프 부대사, 코트라(KOTRA)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페스코社는 1880년 설립된 철도, 항만, 해운 등 다양한 물류사업을 운영중인 러시아의 대표적인 물류기업으로 블라디보스톡 항만 최대주주이면서, 러시아 최대 민간 컨테이너 선사다. 또 화물기차만 1만7000대를 보유한 러시아 10대 화물기차 운용사로 TSR 등 극동지역 주요 내륙철도 운송업체이기도 하다. 블라디보스톡과 북한 나진 사이에 위치, 북-중-러 핵심 물류거점으로 지목되고 있는 러시아 자루비노항 개발권을 가진 숨마(SUMMA) 그룹이 페스코사 지분의 49.9%를 가진 최대주주다.

CJ대한통운과 페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유라시아 전지역에 걸친 다양한 분야의 물류사업을 공동 진행하기로 했다. 우즈베키스탄 등 CIS지역에서 진행되는 대형 플랜트 시공사업 등 구체적인 실행단계에 접어든 사업을 비롯해 프로젝트 물류 분야에서 정보공유, 협업수주 등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합성석유 플랜트(UGTL) 프로젝트와 관련된 협약 내용에는 돈-볼가강 운하 이용 협력 등 구체적인 내용까지 포함됐다. 중앙아시아와 러시아, 시베리아 등은 최근 대형플랜트 건설이 집중되고 있어 CJ대한통운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페스코의 광범위한 네트워크가 결합될 경우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페스코는 자사 운송인프라를 활용해 유라시아 물류 핵심 인프라인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운송사업에 CJ대한통운이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송영길)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페스코社와 자루비노항 및 터미널 운영 관련 시설 개발과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으로 운송되는 프로젝트 물량에 대응하기 위한 컨테이너 공동 투자와 함께 블라디보스톡 및 자루비노항을 통해 운송되는 화물에 사용되는 철도 플랫폼과 차량에 대한 투자 가능여부에 대해서도 협의하기로 했다. CJ그룹이 러시아 소재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의 운송과 CJ네트워크 활용 및 상품시장 확장 방안에 대한 공동사업도 협약에 포함됐다.

특히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양사의 TSR 공동영업 등 북방물류 진출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꼽히는 ‘북방물류’가 본격화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라 해운-철도-육로(트러킹)를 잇는 유라시아 복합운송상품 개발은 물론 장기적으로 나진-핫산 프로젝트와 TKR(한반도종단철도)-TSR 연계 운송상품 개발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송영길 위원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CJ대한통운과 페스코社의 협약은 우리 기업의 극동지역 사업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한-러 기업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된 제2차 한국 투자자의 날(`18.3.5)의 중요 성과이며, 지난 12월 한-러기업협의회가 출범한 이후로 강화된 한-러간 민간협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어 “양사의 협력이 조속히 증진되어 TSR과 극동항만 등 대륙물류를 활용하려는 우리기업의 애로가 해소되고, 우리기업의 북방지역 진출 발판을 마련해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이사는 “CJ대한통운은 러시아를 통한 유라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이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다양한 물류 루트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물류상품을 제공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아시아 넘버원 종합물류기업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 2020년 글로벌 TOP5 물류기업을 향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3-17 07:43:56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인사]신임 포항지방해양..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