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전년대비 13.3% 성장…경제활동인구당 연 84.9회 이용하는 보편적인 생활물류서비스로 자리매김

한국통합물류협회(회장 박근태)가 27일 2017년도 국내 택배시장 실적을 발표했다.

협회 발표에 따르면, 지난 해 국내 택배 물량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과 유통업체의 온라인판매 비중 증가에 따라 전년 대비 13.3% 성장한 총 23억 1천 9백만 개를 달성했고, 매출액은 5조 2천 1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9.9% 성장했다.

반면 택배 평균단가는 전년 대비 3% 감소한 2,248원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상위 5개사(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로젠, 우체국) 취급물량은 전체 택배시장의 85.5%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년 대비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인당 택배 이용횟수는 연 44.8회, 국내 경제활동인구* 1인당 이용횟수는 연 84.9회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국민 1인당 39.6회, 국내 경제활동인구 당 75.7회보다 각각 5.2회, 9.2회 더 택배를 이용한 수치이다.

* 경제활동인구 : 만 15세 이상의 인구 중, 취업자와 실업자를 포함하여 노동능력과 노동의사를 가지고 있는 모든 인구

국민 1인당 연간 택배이용횟수는 2000년 2.4회에서 2017년 44.8회로 18배 증가하여 국민들의 보편적인 편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였다.

또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택배를 활용해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온라인쇼핑몰의 경우 매출액 규모가 2001년 3조원에서 2017년 78조원으로 약 23배 성장하였다.

특히 농축수산물 부분에 있어 일부 지자체는 유통구조 합리화를 위해 택배 서비스 활용을 적극 지원하는 추세이며, 이에 힘입어 농축수산물 온라인쇼핑몰 매출액은 2001년 1천억에서 2017년 2조원 규모로 약 20배 성장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택배는 온라인 유통산업을 성장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반면 택배시장 매출액 규모는 2001년 6천억원에서 2017년 5조원으로 약 8배 성장에 그쳤다. 또한 택배는 지속적인 서비스 수준 향상과 대규모 투자가 요구되는 사업으로 변모하여 왔으며 택배회사 수도 2000년대 초 중소규모의 60여개사에서 현재는 중대형 16개사로 줄어들었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택배시장은 앞으로도 택배서비스의 편리성과 모바일 중심의 온라인유통산업 발전에 따라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증가되는 물량을 원활하게 소화하고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설비투자, 택배차량 및 기사 확보, 배송지 인근 택배터미널 부지 확보 등 택배회사들의 막대한 투자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배송지가 밀집되어 있는 서울의 경우 각 구별로 터미널이 필요하나 비싼 땅값으로 인해 외곽이나 나대지, 주차장 부지 등을 택배 터미널 부지로 활용하고 있어 신속한 배송과 안전한 상품취급, 배송기사들에게 제대로 된 작업환경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

국토교통부에서 ‘택배서비스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택배전용 차량 증차를 추진하는 등 꾸준히 택배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어 다행이지만, 택배 터미널 확보 및 투자, 작업환경 개선 및 확충에도 많은 투자가 소요되는 만큼 이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2-27 16:49:48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