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18일 기사검색  
  여수광양항만공..
  대통령 직속 국.. [유료]
  해양수산부, 부..
  DHL 코리아, 아..
  DHL 코리아, 인..
  재생비누로 생..
  CJ대한통운, 택..
  감동까지 배송..
  CJ대한통운, 국..
  평택항 올해 컨..
  국내외 카페리 ..
  경기평택항만公..
  KMI, 독일 HSB..
  선박안전기술공..
  인천해사고등학..
  박승기해양환경..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추천하고 영화보러 가세요

#1. 지난해 7월 경기도 남양주에서 물에 빠진 초등학생 2명을 구한 CJ대한통운 택배기사 A씨. 전날 내린 비로 하천이 불어 있어 위험했지만, 아이들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뛰어 들었다. 이후 응급조치를 하고 아이들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질 때까지 구조를 도왔다.

#2. 혼자 사는 할머니에게 TV를 배송하러 갔다가 직접 설치까지 해준 CJ대한통운 택배기사 B씨. B씨는 손주가 올 때까지 TV를 보지 못할까 봐 직접 설치하고 쪽지를 남겼다. ‘TV 고정나사를 드라이버가 없어서 고정을 못 시켰어요. TV 옮길 때는 조심해 주세요’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고객이 친절∙모범 택배기사를 추천하는 ‘우리동네 택배기사 소문 내고! <골든슬럼버> 보러 가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벤트 참여기간은 1월 30일부터 2월 11일까지이며 CJ대한통운 공식 홈페이지(www.CJLogistics.com)를 방문한 뒤 문의하기 페이지에서 추천하고 싶은 택배기사의 사연을 자유롭게 작성하여 응모하면 된다. CJ대한통운은 사연을 응모한 고객 중 총 150명을 선정해 영화 ‘골든슬럼버’ 관람권(1인 2매)을 증정한다. 선정 결과는 2월 13일 17시에 홈페이지 공지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들로부터 추천 받은 사연의 주인공인 택배기사 150명을 선정해 2월 14일에 개봉하는 ‘골든슬럼버’ 시사회에 초대할 예정이다. 발렌타인데이, 설 명절을 맞아 가족, 연인과 함께 오붓하게 관람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이벤트는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극 중 택배기사 김건우(강동원 분)가 강도로부터 위협을 당하는 여자 아이돌을 발견하고 들고 있던 생수통 묶음을 던져 위험에서 구하며 모범 시민상을 받는다는 내용이 나온다. 영화 속 주인공의 선행이 실제 우리 주변에도 많이 일어난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벤트를 마련했다.

CJ대한통운은 바쁘게 배송하는 중에도 고객에게 감동을 주고 때로는 몸을 사리지 않고 위험에 뛰어드는 평범한 우리동네 택배기사의 사례를 선정해 공유하고, 소정의 상품을 시상하는 제도도 2013년부터 꾸준히 시행해 오고 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선행(善行)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고객 신뢰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다양한 미담 사례 이벤트를 통해 택배기사의 아름다운 선행이 전국을 누비는 1만 7천여 명의 택배기사들의 마음속에 행복 바이러스로 전파되길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차별화 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 전반에 선행 문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월 14일에 개봉하는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는 택배기사이자 모범시민상을 받은 주인공이 한 순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도주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실력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올해 설 연휴 최고의 기대작이다.
관리자
2018-01-30 09:22:09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기자수첩] 단절된민관의사..
  [사설칼럼] 선원노동 70년 ..
  [기자수첩] 국책은행 카페..
  [기자수첩] 선원정규직화 ..
  [사설칼럼] 문재인대통령 ..
  [기사제보] 2018년 개정되..
  [동정]부산항만공사, 설 ..
  [동정]임기택 국제해사기..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국립해양박물관, 설..
  [결혼]이동혁사장장남화촉
  [동정]해양부승진인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