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기사검색  
  여수광양항 예..
  한중해운회담 1..
  전국항만 예선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DHL 코리아, ‘..
  평택항 해운물..
  CJ대한통운, 임..
  청탁금지법 농..
  해수부, 국제 ..
  정부-화주-선사..
  이완영의원,부..
  해수부, 국내 ..
  해양활동의 안..
  IPA, 공공기관 ..
  윤 종 호 여수..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택배기사 ‘976만보(步)’ 모아 심장병 치료기금 전달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하루 동안 걸은 걸음 수만큼 치료기금을 마련해 심장병 환우들에게 전달하는 행사가 열렸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28일 인천시 작전동에 위치한 혜원의료재단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에서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 프로그램을 통해 조성한 치료기금 총 1,000만원을 심장병 환우를 위해 기부했다.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은 택배기사들이 하루 동안 총 걸음수를 걸음당 1원으로 환산해 기금을 조성하는 방식으로 CJ대한통운이 추진하는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다.

모집공고를 보고 자발적으로 참여한 인천·경기지역 CJ대한통운 택배기사는 모두 1,000여명에 달했다. 이들은 하루 동안 총 976만보를 걸어 1,000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걸음 수만큼 환산한 치료기금은 CJ대한통운이 출연했다.

CJ대한통운과 택배기사들의 협력으로 조성된 치료기금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을 통해 심장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우들의 치료비에 보태질 예정이다.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에 동참한 CJ대한통운 한 택배기사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생각에 배송 중 발걸음이 한결 가볍고 마음도 뿌듯했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앞장서고 싶다”고 전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에 조성된 기금이 심장병으로 고통 받는 환우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임직원과 택배기사 모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따뜻한 나눔 활동에 함께해준 CJ대한통운의 뜻깊은 기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사랑과 정성이 담긴 기부금으로 도움이 필요한 심장병 환우를 치료하는데 소중하게 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해왔다. 노인들을 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낸 ‘실버택배’가 최근에는 미국 포춘지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 50’에 국내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이외에도 혈액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우들을 돕기 위한 ‘희망 나눔 헌혈 캠페인’, 장애인들의 휠체어를 수리·세척하는 ‘달려라 행복한 전동이’ 등 다양한 사회공헌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며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관리자
2017-09-28 17:36:28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문해남 (전)해..
  [기사제보] 한진 잃고도 해..
  [사설칼럼] 예선공동순번제..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동정]현대상선, 사랑의 ..
  [동정]IPA, 인권경영헌장 ..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교..
  [동정]한국해양수산연수원..
  [동정]KIOST, 제1호 연구..
  [동정]해수부, 세월호 현..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