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2017 아시..
  동삼혁신지구, ..
  한국해양수산연..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제5차해사법원..
  KOEM, ‘해양생..
  울산항만공사, ..
  국산 기술로 개..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중동·중앙아시아 중량물 물류 1위 종합물류기업 ‘이브라콤’인수

CJ대한통운이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을 인수했다. 인도에 이은 중동, 중앙아시아 진출로 그간 추진해온 ‘범아시아 1등 전략’도 강화하게 됐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중량물 물류에 강점을 가진 종합물류기업 이브라콤(IBRAKOM) 지분 51%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995년 설립된 이브라콤은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이다. 중량물이란 부피가 크고 무거운 화물로 대형 석유화학, 시추, 담수화 플랜트나 선박 블럭 등 조선 기자재, 대형 강교 구조물 등을 뜻한다.

이브라콤은 두바이에 본사를, 세계 15개국에 걸쳐 21개 법인을 두고 있으며 63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2,397억원이며 두바이, 이란, 이라크, 터키를 비롯한 중동과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 국가들에 주로 진출해 있다.

이브라콤은 역내 중량물 물류분야에서 독보적인 물류기업으로 이란, 우즈베키스탄, 두바이 등에 총 110,906㎡(3만3600여평)규모의 물류센터를 두고 총 530여대의 중량물 특수운송장비 및 선박, 화물차량, 크레인 등 하역장비를 운영, 자체 장비와 전문인력을 통해 육상-해상 중량물 운송이 가능하다.

특히, 통관, 국제물류 등 물류 전역에 걸친 사업면허를 보유한 지역 내 거의 유일한 기업으로 다수의 글로벌 제조기업들을 대상으로 W&D(Warehouse & Distribution:물류센터운영), 다국간 국경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브라콤 인수로 CJ대한통운은 해상과 육상이 결합된 글로벌 중량물 물류 체계를 갖추게 됐으며, 각종 플랜트나 건설 수요가 밀집된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물류 시장의 강자로 거듭나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중량물 물류의 효시로 국내 최초 원전인 고리 1호기부터 현재까지 다수의 원전, 화력발전 기자재 및 건설물자, 국내외 플랜트 기자재를 운송해왔으며, 특히 우리나라 최초 원전 수출인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프로젝트 전담 물류기업으로 선정돼 사업기간인 2020년까지 원전 건설 및 발전 기자재의 운송, 하역 등 물류 전과정을 맡고 있다.

또한, CJ대한통운이 지난 2014년 인수한 중국 CJ스마트카고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해상•항공, 컨테이너, 철도, 중량물 물류 등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건설, 플랜트 기자재의 국제물류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이에 더해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내 독보적인 중량물 물류 수행 역량을 갖춘 이브라콤이 합류하면서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으로까지 중량물 사업을 활성화할 수 있게 됐다.

향후 CJ대한통운은 이브라콤의 네트워크에 기반, CJ대한통운의 W&D 역량을 더해 선진화시킴으로써 이브라콤을 중량물 물류는 물론 종합물류사업에서도 중앙아시아 지역 내 독보적인 종합물류기업으로 발전시키는 한편, CJ대한통운과 중국 CJ스마트카고의 영업 역량을 활용, 한국, 중국, 일본 EPC(종합설계시공)사는 물론 미국, 유럽계 EPC사까지 영업을 확대해 세계적 수준의 중량물 물류 최강자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중동지역, 중앙아시아 산유국에서는 도시 개발을 위한 인프라 및 발전소, 가스, 오일 등 각종 플랜트 건설이 증가하는 추세로, 특히 최근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란, 전쟁피해 복구를 추진중인 이라크 등의 중량물 물류 수요가 늘고 있어 사업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26일 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인 다슬 로지스틱스, 지분 인수를 통해 1대 주주에 오른 바 있다. 기존 중국, 동남아시아에 이은 이번 인도, 중동, 중앙아시아 지역 진출로 CJ대한통운은 그간 추진해왔던 ‘범아시아 1등 전략’을 강화, 향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 도약을 가시화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 도약을 목표로 국내 물류기업 중 유일하게 전 세계 물류기업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인수합병(M&A)을 지속 추진해왔다. 최근에는 해외 진출 확장성과 글로벌 물류기업의 위상에 걸맞도록 글로벌 사명을 기존 ‘CJ korea express’에서 ‘CJ Logistics’로 변경하기도 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글로벌 탑 5 물류기업 도약을 위해 인수합병, 전략적 제휴 등 성장전략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까지 아우르는 대형 M&A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7-04-26 17:30:30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사설칼럼] 산하기관장 교..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동정]김평전 신임 목포지..
  [동정] '인천항만공사 두..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