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2017 아시..
  동삼혁신지구, ..
  한국해양수산연..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제5차해사법원..
  KOEM, ‘해양생..
  울산항만공사, ..
  국산 기술로 개..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인도대륙 달린다’…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 인수

CJ대한통운이 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을 인수하면서 ‘글로벌 탑 5 물류기업’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인도 다슬 로지스틱스(Darcl Logistics, 이하 다슬)의 지분 50%를 인수해 1대 주주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986년 설립된 다슬은 육상운송, 철도운송, 해상운송, 중량물 운송 등을 영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3,200억원이다. 철강, 화학, 산업재, 소비재 등 다양한 산업군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총 3,400여명이다.

특히, 인도 수송분야 1위, 종합물류 3위 기업으로 우리나라 면적 33배에 이르는 광대한 인도대륙을 4개 권역으로 나눠 델리, 뭄바이, 첸나이, 콜카타의 4개 주요 거점을 포함 총 210개의 거점을 두고 있으며, 최대 1만 5천여 대의 차량과 장비를 운영하면서 인도 전역에 걸친 물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인도대륙 동서를 횡단하는 컨테이너 및 소비재 철도운송과 트럭-철도 병행수송 서비스, 인근 국가인 네팔, 방글라데시 국경 간 운송과 해상운송도 운영 중이다.

CJ대한통운은 다슬 인수를 통해 성장성 높은 인도 물류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중국-동남아시아에 이은 범 아시아 일괄물류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글로벌 다국적 제조기업(MNC)에 대한 아시아 전역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특히, 인도 최대 수송네트워크를 갖춘 다슬의 탁월한 수송사업 역량과 CJ대한통운의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에 기반한 첨단 W&D(Warehouse & Distribution ; 물류센터 운영) 역량을 더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편 LTL(Less than Truckload ; 소화물 혼적운송), 화물정보망사업 등 신사업도 추진함으로써 다슬을 단기간 내 인도 1위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또한, 다슬의 현지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인도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들에게 SCM(Supply Chain Management; 공급망 사슬 관리)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시켜줌으로써 우리 기업의 성장과 글로벌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인도는 인구 13억의 세계 2위 인구대국이자 국내총생산(GDP)이 2.25조 달러 규모로 거대한 내수시장과 풍부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높은 경제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물류시장 역시 제조업 활성화에 따라 연평균 15%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대부분의 물류업체들이 영세한 규모로 운영되고 있으며, 인도 전역 네트워크를 갖춘 종합물류기업이 없는 지역별, 단위별 전문기업이 대다수인 상황이다.

인도 정부가 최근 29개 주(州)별, 상품별로 달랐던 부가가치세를 단일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단일부가세제도(GST; Goods and Service Tax) 도입을 추진하면서 인도 전역 수송망을 갖춘 다슬이 이 제도의 큰 수혜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는 주별로 세율과 세목이 각기 달라 운송 차량이 주 경계를 넘어갈 때마다 통관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세재개편시 소모되는 시간과 비용이 대폭 절감될 전망이다.

또 상이한 세제 때문에 주단위로 운영되던 물류사업 범위도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다슬과 같은 대형 물류기업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리자
2017-04-26 09:40:55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사설칼럼] 산하기관장 교..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동정]김평전 신임 목포지..
  [동정] '인천항만공사 두..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