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요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17..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부..
  박주현 의원, ..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2018 해양산업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이정기회장, 국제선급연합회 의장 기간 동안 중점 추진

“세계 해사업계가 변화의 기로에 서있는 중요한 시기에 IACS의 모든 의사결정을 총괄하는 의장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한국선급(KR) 이정기 회장은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한국선급 하반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제선급연합회 의장직 수행 기간 동안의 중점 추진 계획에 대해 상세히 밝혔다.
한국선급은 전 세계 선복량의 95%에 해당하는 선박의 안전을 관리하고 있는 세계 주요 12개 선급들의 연합체인 IACS를 2018년 7월 1일부터 1년 동안 의장선급으로서 이끌 예정이며, 이 기간 동안 IACS의 모든 의사 결정을 총괄하고 대표자 역할을 함으로써 세계 조선, 해운 및 관련업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이정기 회장은 이 기간 동안 무엇보다 디지털 시대에 해사업계가 선급에 요구하고 있는 새로운 역할을 재정립하는 과제가 가장 시급하다고 하였다. 특히, IACS 회원 선급들과 긴밀한 공조 속에서 자율운항선박(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MASS), 드론을 활용한 원거리 검사 기술(Remote Inspection), 사이버 보안(Cyber Security)등 조선 해양 분야에도 접목된 제 4차 혁명 기술 관련 다양한 이슈에 국제 해사업계가 발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Global Sulphur Cap), 밸러스트처리 협약(BWM) 발효, 연료사용량 보고체계(EU MRV vs IMO DCS) 등 다양한 환경 규제로 해사업계가 겪고 있는 혼란한 상황을 최소화하도록 IACS 차원에서 정확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일선에 있는 회원 선급들이 각종 준비 사항과 이행 절차에 대해 고객들에게 제대로 전달하여 업계 대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을 기할 방침이다.

이정기 회장은 “한국선급은 이미 몇 년 전부터 자체적으로 디지털 선급으로 전환하기 위핸 노력을 해오고 왔으며, 이러한 경험들이 전세계 해사업계에도 큰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며“한국선급의 목표는 IACS의 목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제가 의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타 회원 선급들 간의 이해관계를 잘 조정하고 선박의 안전 및 품질 그리고 환경 보호라는 설립 목적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1년 동안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기회장, 국제선급연합회(IACS) 의장직 수행

한국선급은 1975년 국제선급연합회 (IACS) 준회원 가입을 시작으로 1988년 IACS 정회원으로 승격하였으며, 이후 1998년~1999년 및 2008년~2009년까지 IACS의 의장직을 수행했다. 2017년 7월부터 IACS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올해 7월부터 1년 동안 IACS의 의장직을 수행하고 이후 2019년 7월부터 1년 동안 부의장직을 맡는다.

IACS의 의장은 상호 경쟁 관계인 타 회원 선급들 간의 이해관계를 잘 조정하고, 세계 해사안전과 환경보호라는 IACS의 설립 목적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책임이 있으며, 또한 선주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선급 서비스의 특성상, 해운 및 조선 산업의 지도자들과의 유대도 공고히 해나가야 할 임무를 가지고 있다. 이 문서는 IACS의 중요성과 역할, 의장국 수행기간 동안의 주요역할, 한국선급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제고 등 기대효과를 주요내용으로 요약 정리하여 대내외에 설명함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다.

선박의 설계를 검토하고, 건조과정을 감독하며, 선박을 정기적으로 검사하는 등 선주를 대신하여 선박의 보험부보를 위해 해당선박이 기술기준에 적합하다는 것을 평가하기 위한 독립적인 자체 규정을 가지고 있는 조직이다. 또한 많은 기국들이 선박에 대한 증서 발행과 안전 및 환경에 관한 기국의 요건 및 국제협약의 요건에 대한 만족 여부 평가를 인정기관(Recognized Organizations)인 선급에게 업무대행을 맡기고 있음. 최근에는 선급들이 선박 이외의 분야에 대한 3자 검사(Third Party Inspection) 및 인증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선급 미가입 선박은 해상운송 불가능히다


모든 선박이 선급에 가입해야 한다는 의무규정은 없으나, 선급의 등록 여부가 보험 부보의 중요한 전제조건으로 되어 있고, 모든 화주나 용선자가 선급의 등록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선급에 가입하지 않은 선박은 실질적으로 상업적인 해상운송이 불가하다.

현재 국제해사기구(IMO)의 기술자문을 수행하고 있는 국제선급협회는 선급으로서의 공통된 목적인 해상에서의 안전, 해양오염방지 등을 향상시키고, 다른 국제단체와의 협력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미국선급(ABS), 프랑스선급(BV), 노르웨이선급(DNV), 독일선급(GL), 로이드선급(LR), 일본선급(NK) 및 이태리선급 (RINA)등 7개 선급이 1968년 10월에 설립했다.

이후 한국선급 (KR), 러시아선급 (RS), 중국선급(CCS)과 최근 인도선급(IRS), 폴란드선급(PRS), 크로아티아선급(CSR)이 추가로 가입하고 노르웨이선급(DNV)와 독일선급(GL) 이 합병되어 현재 총 12개 정회원 선급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선급(KR)은 1975년 9월 17일에 준회원으로, 1988년 5월 31일에 정회원으로 가입하였다. IACS는 이사회 (Council), 일반정책그룹 (GPG), 분야별 기술패널 (Survey, Hull, Machinery, Safety, Environmental, Cyber Systems) 및 여러 기술작업반과 기술프로젝트 팀 등 50여개의 조직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선급은 IACS의 최고 결정기구인 Council의 의장직을 1998년 과 2008년 두 번 수행하였으며 고도의 전문성을 요하는 IACS Panel (기술전문위원회) 중 선급의 주 업무라 할 수 있는 선박검사 분야를 다루는 Survey Panel (검사전문위원회)의 의장직을 2007년 말부터 3년간 수행 하였고, 2014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는 Machinery Panel (기관전문위원회) 의장직을 수행하였으며, 현재는 점차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를 다루는 Environment (환경전문위원회) 의장직을 2017년 1월부터 3년간의 임기로 수행 중이다.한국선급은 IACS 및 IMO의 여러 기술 분야의 프로젝트팀에도 적극 참가하여 해양안전 분야의 Global Player로서의 한국선급 뿐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제고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의장으로 국제 활동 목표 설정 및 추진

한국선급은 전 세계 선복량의 95%에 해당하는 선박의 안전을 관리하고 있는 세계 주요 12개 선급들의 연합체인 IACS를 2018년 7월 1일부터 1년 동안 의장선급으로 이 기간 동안 IACS의 모든 의사 결정을 총괄하고 대표자 역할을 함으로써 세계 조선, 해운 및 관련업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또한 한국선급은 의장선급으로서 IACS 내의 수십여 개에 달하는 각종 기술전문 작업그룹들을 총괄하며 국제해사기구 (IMO)등을 비롯, 세계해사산업계에서 기술전문가 그룹인 IACS의 위상을 유지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그리고 한국선급은 IACS 의장직 기간 동안 선급의 고유 업무영역인 선박 및 해양구조물의 건조 기준 개발 및 해사안전 향상을 비롯하여, 자율운항선박 (automonous ship), 선박 디지털화 (digitalization) 등 해사업계의 제 4차 혁명에 대한 기술개발과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국제 환경 규정에 대하여 한국 해사업계가 발 빠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한국선급은 아래와 같은 국제 활동 목표를 설정하였고 이를 활발하게 추진한다. 국제조직인 IACS의 의장으로서의 신분을 활용, IACS의 위상 제고와 동시에 한국선급의 해사산업계의 위상 제고 추구, IMO 사무총장 (임기택 총장) 등 국제해사업계 주요 인사들과의 유대 강화를 통하여 대한민국 해사산업계의 지속적인 발전 도모, 국제 현안에 대한 신속한 정보 입수 및 교류로 대한민국 해사산업계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국제 시장 및 국제 규정에 대하여 적절히 대응 가능토록 협력 및 동반 성장 도모한다.



환경규제 디지털 시대 선급 역할 재정립


전세계 화두인 4차 산업혁명기술들이 조선해운분야에도 접목되어 선박 운항 효율성이 크게 증대되는 이점 이외에 선박의 사이버 공격에 대해 취약해지는 등 해양 안전에 새로운 위험 요소들이 등장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패러다임 전환으로 해사업계 이해관계자들은 IACS 선급들에게 전통적인 선급의 역할을 뛰어넘어 디지털 선급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다.따라서 한국선급은 IACS 회원 선급들과 긴밀한 공조 속에서 자율운항선박(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MASS), 드론을 활용한 원거리 검사 기술(Remote Inspection), 상태기반유지관리기술(Condition Based Management, CBM), 사이버 보안(Cyber Security)과 관련하여 각종 기준을 제시하고 안전 가이드라인 정립에 역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Global Sulphur Cap), 밸러스트처리 협약(BWM) 발효, 연료사용량 보고체계(EU MRV vs IMO DCS) 등 다양한 환경 규제로 해사업계가 겪고 있는 혼란한 상황을 최소화하기 위해 IACS 차원에서 정확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일선에 있는 회원 선급들이 각종 준비 사항과 이행 절차에 대해 고객들에게 제대로 전달하여 업계 대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관리자
2018-08-28 07:33:06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