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7월 28일 금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인천항 상반기 ..
  인천신항, 항만..
  DHL 코리아, 대..
  DHL 글로벌 포..
  DHL 코리아, 20..
  한국통합물류협..
  「물류산업 청..
  차이냐오 국내 ..
  해외13개 IG클..
  선협, 무역협회..
  부산항의 뿌리,..
  여수해수청, 어..
  정정복 회장, 1..
  국가어항 대보..
  강준석 해양부..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제 목   로지스틱스
번 호
 
등록일
  2017-02-16 16:04:03
글쓴이
  관리자

The Deadly Life of Logistics : Mapping Violence in Global Trade
전지구적 물류의 치명적 폭력과 죽음의 삶

로지스틱스란 사물의 순환뿐 아니라 삶의 유지에 관한 것이다
현대의 정치적 삶에 대한 진지한 개입이라면 어떤 것이든 폭력적인 공간의 경제에 대해,시장과 군대, 영토와 통치의 고리를 추적하는 로지스틱스의 계보학에 대해 깊이 생각해야만 한다

2011년 항만 용접공이자 활동가인 김진숙은 한국 부산항의 갠트리 크레인을 점거했다. 노동자를 해고하고 임금을 삭감하려는 한진의 계획에 맞선 그녀의 점거는 땅에서 벌어지는 노동자들의 살쾡이 파업과 연계하여 2011년 1월 6일에 시작했다. 파업 중인 노동자들이 결국 그들의 계약에 대한 양보안을 받아들였지만, 김진숙은 자리를 지켰다. 수천 명의 움직임이 땅 위에서 그녀를 중심으로 대열을 만들었다. “희망 버스”라고 불린 이것은 그녀에게 로지스틱스적·정치적 지지를 보내는 것이었다. 309일이 지난 뒤, [김]진숙의 점거는 성과를 거두었다. 노동자들은 재고용되었고 체불 임금을 받았다. 이것은 한국에서 15년 만에 처음 있는 노동의 승리였다.

로지스틱스(logistics)는 비즈니스의 물류와 전쟁의 병참을 가리키는 말이다. 로지스틱스는 상식적인 수준에서뿐만 아니라 로지스틱스에 대한 학술적 연구에서도 상품을 이동시키는 순수 기술적인 문제로 다루어져 왔다. 그렇다면 이 책은 두 분야, 즉 전쟁과 비즈니스 중 무엇을 다룬 책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이 책은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두 분야를 모두 다루고 있음에도 그렇다. 이 책은 유통 기술에 대한 책이 아니며 전쟁술에 대한 책도 아니다. 저자는 로지스틱스가 순수 기술적인 방편이 아니라 “완전히 정치적인” 기획이라고 주장하며 로지스틱스를 현대 세계의 중심적인 문제로 다룬다. 이 책은 유통 기술이나 전쟁술의 향상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로지스틱스를 통해 형성되는 전지구적인 사회적 공장의 폭력을 폭로하는 이야기다. 저자는 전쟁의 로지스틱스에서 출발하여 ‘혁명’을 겪은 비즈니스 로지스틱스로 이동하며 전쟁술과 비즈니스술이 뒤섞인 오늘날의 로지스틱스가 수행하는 사회적 전쟁 ― 이것은 단순히 비유인 것만은 아니다 ― 과 그 대안으로 나아간다.


지은이 : 데보라 코웬
옮긴이 : 권범철
총서명 : 카이로스총서 44
출판일 : 2017년 1월 22일
판형 : 신국판 (152*225) 무선
쪽수 : 400쪽
정가 : 22,000 원
ISBN : 978-89-6195-156-2 04300
도서분류 : 1. 정치학 2. 경제학 3. 군사학 4. 외교학
5. 사회학 6. 인류학 7. 문화이론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김영춘장관 업계 현안사항 능동 대처해야, 예선업 해상보험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인천항, 2020년‘환서해권 물류허브, 해양관광의 메카’로 변신, 인천항만공사 남봉현사장 해운기자단 인터뷰
  [기자수첩] 한홍교 이사장..
  [기사제보] 정부는 인천신..
  [기사제보] 택배업자가 화..
  [사설칼럼] 선박금융계약서..
  [기자수첩] 해양연맹총재직..
  [기사제보] 문재인 신정부..
  [동정]김영춘 해양수산부 ..
  [동정]글로벌 해운강국 도..
  [동정]선원과 해운업 종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KIOST, 차세대 복합..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