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7월 28일 금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인천항 상반기 ..
  인천신항, 항만..
  DHL 코리아, 대..
  DHL 글로벌 포..
  DHL 코리아, 20..
  한국통합물류협..
  「물류산업 청..
  차이냐오 국내 ..
  해외13개 IG클..
  선협, 무역협회..
  부산항의 뿌리,..
  여수해수청, 어..
  정정복 회장, 1..
  국가어항 대보..
  강준석 해양부..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제 목   해양플랜트의 미래를 위해 새로운 길을 제안하다.
번 호
 
등록일
  2017-01-07 06:53:11
글쓴이
  관리자
‘해양플랜트, 희망을 향해 다시 일어서다’ 출간
양영순·김동섭 외 27명 지음, (주)예작기획 출판

지난 1990년대 그리고 2000년대 후반 국내 해양플랜트는 조선경기의 불안과 금융 및 외환위기 상황에서 우리나라 조선해양산업을 건조 분야 세계 1위에 올려놓은 효자상품이었다.

근간에 해양플랜트는 조선해양산업의 대규모 적자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유가 하락으로 인한 발주량 급감과 선가 하락의 대외적 어려움과 더불어 엔지니어링, 설계 및 기자재국산화 능력 부족, 설비와 인력에 비해 과다한 수주, PM과 EM을 비롯한 관리능력 부재 등 대내적 문제점이 가중되면서 전방위적으로 자구노력에 대한 압박에 직면해 있다.

모두가 어렵다고 하고 사면초가와 같은 작금의 상황은 그러나 갑작스럽게 찾아오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그 위기의 전조를 모르고 지나쳤거나 알고도 눈을 감은 것은 아닌지 해양플랜트산업의 부침을 보면서 드는 생각이다.

변명이나 과거의 잘잘못을 짚어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나아가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잡고 미래를 앞당겨 그려보는 일은 더욱 의미가 크다.

국내 산·관·학·연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저자들이 옴니버스 칼럼 형태로 해양플랜트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고민과 함께 미래를 위한 이정표를 제시한 책이 나왔다.

해양플랜트 미래를 향해 다시 일어서다’는 과거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보다는 온전히 현재를 바탕으로 미래를 그리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주변 상황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관련 제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전략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생각거리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먼저 해양플랜트 산업동향의 분석, 설계능력의 상류화, 기자재 표준화 및 국산화, 효율적 건조를 위한 모듈화 방안 등 건조에 있어서의 현안 이슈 등을 조망하고 있다. 상선 분야와의 균형과 조화, ICT 기술과의 만남 등도 중요한 대목이다.

아울러 오일 & 가스 산업으로 대표되는 국내 해양플랜트산업의 범위를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은 물론 해양 신재생에너지, 해양 공간이용으로까지 범위를 확장하고 세계 속의 중심으로 진입하고자 하는 의지를 표출하고 있다.

이 책은 조선소 및 관련기관 경영자 및 실무자는 물론 조선해양공학을 전공하는 연구자 및 학생들에게도 생각꺼리를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집필진들은 서문에서 “해양플랜트산업이 어려운 현실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다시 한번 더 날개짓을 크게 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이 책이 한 톨의 밀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고 있다.

이 책은 서울대학교 양영순 교수, 울산과학기술원 김동섭 교수 등 29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집필진으로 참여하였으며 (주)예작기획에서 편집하였다.

문의 : (주)예작기획 김복환 대표 ☏010-4747-5700 master@yejark.com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김영춘장관 업계 현안사항 능동 대처해야, 예선업 해상보험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인천항, 2020년‘환서해권 물류허브, 해양관광의 메카’로 변신, 인천항만공사 남봉현사장 해운기자단 인터뷰
  [기자수첩] 한홍교 이사장..
  [기사제보] 정부는 인천신..
  [기사제보] 택배업자가 화..
  [사설칼럼] 선박금융계약서..
  [기자수첩] 해양연맹총재직..
  [기사제보] 문재인 신정부..
  [동정]김영춘 해양수산부 ..
  [동정]글로벌 해운강국 도..
  [동정]선원과 해운업 종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KIOST, 차세대 복합..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