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장외발매소 입..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남해어업관리단..
  해양환경공단, ..
  부산항만공사,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김영춘 해수부 장관, 한국해양대-부경대 간 조정대회 개막식 참석
번 호
  4765
등록일
  2018-06-08 19:26:45
글쓴이
  관리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6월 9일(토) 오전 10시 부산 수영강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1회 한국해양대-부경대 친선 조정대회에 참석한다.

이번 대회는 해양수산분야의 특화된 인재를 양성해온 양 대학이 화합과 경쟁, 문화·학술 교류 증진을 도모하고, 미래 해양산업을 이끌어갈 젊은 리더들의 해양에 대한 도전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한 행사다. 매년 번갈아 가며 행사를 주관하되 올해 대회는 한국해양대학교가 주관한다.

국내에서 라이벌대학끼리 치루는 조정경기대회는 유례를 찾아보기 어렵지만 영국을 대표하는 ‘옥스퍼드대학과 캠브리지대학 간의 템즈강 조정대회(The Boat Race, 1829년)’와 미국을 대표하는 ‘하버드대학교와 예일대학교간의 조정대회(The Race, 1852년)’는 16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이미 대학생들의 친선경기를 넘어 많은 국민들이 열광적으로 참여하는 국가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였다.

김 장관은 뉴욕 유학 시절 하버드와 예일대 간 조정경기를 보고 조정경기를 통해 지역이 화합하고 젊은이들이 도전정신과 자긍심을 고취하면서 물을 중심으로 하나의 문화가 형성되는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하면서 해양도시 부산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가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해양문화 확산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영국과 미국의 경우 조정경기를 통해 체화된 청년들의 해양도전정신이 뿌리 깊은 전통으로 이어져 오고 있는 반면, 우리는 이제 첫걸음을 떼는 단계”라고 하면서, “한국해양대와 부경대 학생들의 젊은 패기와 열정이라면 오늘 시작되는 두 대학 간의 조정 대회도 영국이나 미국 대학처럼 부산을 대표하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김 장관은 “양 대학 간의 이번 조정경기가 해양수도 부산을 대표하는 해양레포츠 축제로 발전하고 국민들의 해양관광·레저 활동이 활성화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해부수도 어촌 뉴딜 300사업 등을 통해 해양관광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우리 젊은이들이 해양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이번 대회의 대표적인 조정 종목으로 8명이 노를 젓는 에이트(Eight) 경기에는 각 1팀씩 참가해 경쟁을 펼치고, 4인이 노를 젓는 너클포어에는 남자·여자·혼성으로 양 대학 2개팀씩 12개 팀이 실력을 겨루는 등 총 14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며 일반시민들은 현장에서 접수를 받아 육상조정 체험도 할 수 있다.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