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기사검색  
  경사노위,국적..
  선화주 간 상생..
  인천신항 배후..
  국민의당 충북..
  훈련 통해 건..
  KIFFA, 제16기 ..
  선장 승무경력,..
  올해 러시아 수..
  수산자원관리는..
  Korea P&I,..
  KSS해운, 2019..
  선급, 현대미포..
  해경, 안전과 ..
  “헌혈은 가장 ..
  찾아가는 해양..
  염경두 전국원..
  조희송여수지방..
  이중환 선원복..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국토균형발전·혁신도시 성공위해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 구체화해야!
손금주 의원, "한전공대, 에너지 밸리 등과 연계, 추가 공공기관 이전·산학연 클러스터 완성해야 혁신도시 성공"

수도권 공공기관들의 2차 지방이전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손금주 의원이 국책연구원의 "2차 공공기관 이전 연구용역" 기간 축소와 기존 혁신도시로의 유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2020년 1월 28일(수), 기존 조성된 혁신도시의 성공을 위해 "2차 공공기관 이전 연구용역"을 하루빨리 종료하고 최대 351개 유관 공공기관들의 추가이전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16개 공공기관이 이주한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의 경우, 한전 등 에너지 공공기관의 이주 등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전체 이전 규모가 기대에 미치지 않고, 불만족스러운 정주여건으로 '나 홀로 이주 직원'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아 아직 '혁신도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손금주 의원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의해 공공기관의 지방이전과 혁신도시가 설립되었지만 122여 곳의 공공기관의 경우 특별법 제정 이후 설립되었다는 명분으로 지방이전을 고려조차 하지 않고 있어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 기존 혁신도시로 공공기관 및 공기업, 유관기업이 추가 이전되는 혁신도시 시즌2가 올해 1/4분기 내 결정·시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나주 빛가람)의 경우 2022년 설립될 한전공대와 기존에 이전한 에너지 공공기관과 함께 산학연 클러스터를 완성할 에너지·전기자동차·4차 산업혁명 산업 등과 연관된 공공기관, 정부출자·투자회사, 유관기업 등의 추가이전과 정주여건 개선사업이 진행된다면 일자리 창출, 지역혁신산업의 거점으로서 혁신도시 발전의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손금주 의원은 "1차 공공기관 이전의 규모가 충분치 않고, 정주여건 개선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아직 혁신도시가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 지역 상권 활성화, 지역인재 채용 등 혁신도시 설립 목적인 국토균형발전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한전공대, 에너지 밸리 등과 연계된 추가 공공기관 및 유관기업 이전과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한 정부 지원이 발 빠르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정부의 발 빠른 대응을 촉구했다.
관리자
2020-01-29 09:40:07
전기정한중카페리협회 회장 해양부 출입기자단 간담회개최,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승객 전면중단 난국 타개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기사제보] 가라앉는 부산..
  [기사제보] 항공기 출발이 ..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부음]전영기 한국선급 前..
  [동정]경사노위 해운산업..
  [동정]항만경제학회지 제3..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여수보육원, 삼혜원..
  [동정]㈜KSS해운, 23년 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