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19일 기사검색  
  목포해수청, 신..
  부산항만공사, ..
  SA·한국해운조..
  팬스타엔터프라..
  CJ대한통운, 봉..
  인천항 물류기..
  반부패 익명신..
  부산 나무섬, ..
  남해어업관리단..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한국해양대, 차..
  군산해경, ‘자..
  한국해양대 등 ..
  여수-고흥 다리..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극장도 배송합니다"

- 라스베이거스 CES 2020 참가 첨단 상영관 설비 일체 운송

- 화물특성 맞춰 항공-해상 동시 운송...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 최우선 수행


CJ대한통운이 한국에서 미국까지 첨단 영화 상영관을 운송했다.

CJ대한통운은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 Screen' 설비를 운송했다고 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4DX Screen을 구성하는 모션체어와 각종 효과를 위한 설비 일체를 충북 오창의 CJ 4DPLEX 생산기지에서 각각 인천공항과 부산항까지 육상운송하고 선박과 항공기를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운송, 행사장까지 반입해 설치하며 행사 뒤 국내로 다시 회수하는 업무까지를 맡았다.

CES는 45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급의 전자박람회로, 워낙 많은 업체가 참가하다 보니 각 운송구간 별로 일자를 엄격히 준수해야 하며 예정된 일정을 지키지 못하면 화물반입이 금지돼 전시회 참가가 불가능하다. 또한 항공과 해상이라는 두가지 방식으로 운송하고 통관규정이 엄격한 미국 세관을 통과해야 한다. 화물의 안전한 취급은 기본이다.

CJ대한통운은 화물 특성에 맞춰 항공과 해상으로 운송수단을 나누고, 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를 최우선으로 운송을 수행했다. 화물을 내외로 꼼꼼히 포장하고, 컨테이너에 적입할 순서와 위치 등의 레이아웃까지 짜서 컨테이너에 적입했다. 미술품, 정밀전자기기 등의 국제 복합운송에 다년간의 노하우를 갖고 있는 국제전시 담당 베테랑 직원들이 운송 각 과정을 꼼꼼히 확인해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운송을 총괄한 CJ대한통운의 김기현 국제전시파트장은 "혁신적인 기술의 장인 CES에 우리나라의 첨단 상영관을 소개하는데 일조하게 되어 보람을 느끼며, 마지막 국내 회수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게 운송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4DX Screen은 바람, 물, 향기 등 21개 이상의 환경효과와 모션체어가 결합돼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오감체험 특별관 4DX와 중앙과 좌우 벽면 3면 스크린을 통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크린X를 결합한 혁신적인 통합 상영관이다.

특히 이번 CES에서 최초 공개하는 한층 진화된 4DX Screen은 기존 3면에 천장까지 스크린을 더해 총 4면의 스크린으로 관람이 가능하며, 혁신적 통합 상영관의 이번 공개는 최신 첨단기술이 경합하는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 영화 상영기술의 초격차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평가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PLEX는 이번에 영화 상영업계와 CJ그룹 최초로 세계 최대의 IT, 가전 전시회인 CES에 참가하게 됐다. CJ 4DPLEX는 4DX, 스크린X, 4DX Screen 등 독보적 영화상영 기술을 개발해 운영하는 플랫폼 사업자다. 지난 2009년부터 10여년 간 총 220개가 넘는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68개 국가에 약 1천여 개의 스크린과 13만 좌석 등 세계 98개 주요 극장사에 진출해왔다.

CJ대한통운은 그간 다수의 대형 국제 전시 및 박람회 행사 물류를 수행해왔다. 싱가폴국제 에어쇼 참가를 위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T-50B 항공기 9대 항공운송,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에 참가한 국제 멸종위기종인 알다브라 코끼리거북 1쌍의 운송을 비롯해 여수엑스포, 고양 꽃 박람회, 서울에어쇼 등의 행사에서 예술품, 생물, 정밀전자기기, 스포츠 경기용품 등 취급이 까다롭고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한 다양한 화물에 대한 운송을 성공리에 수행해 행사의 성료에 기여해왔다.
관리자
2020-01-07 16:47:59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현대상선 CEO 기자..
  [동정]한국해양대 LINC+사..
  [동정]박찬민 사장, 코리..
  [동정]동계 체험형 청년인..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