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폴라리스쉬핑, ..
  임기택 국제해..
  물류기업과 함..
  목포해수청, 목..
  일자리 창출 및..
  정지궤도 미세..
  빅데이터로 어..
  군산해경 3010..
  제24대 선급회..
  KP&I, 세계..
  한국선급, 중국..
  해양환경공단, ..
  포어시스 진동..
  ‘바닷속, 숨겨..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경기 광주 선동초교서 28일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 캠페인 활동 진행
“스쿨존에서는 30Km를 넘지 마세요!”
“횡단보도 보행 3원칙을 지켜주세요!”

이른 추위가 찾아온 지난 28일 오전 8시, 경기 광주 선동초등학교 등굣길에는 어린이들의 힘찬 함성이 울려 퍼졌다. ‘적정 속도를 지켜달라’는 어린이들의 외침 사이로 자동차들은 작은 시골학교 앞을 쌩쌩 지나갔다. 경기 광주 경찰과 CJ대한통운 임직원이 들고 있는 교통 안전 팻말을 본 등굣길 어린이들은 하나같이 안내판을 큰 목소리로 읽어내려갔다. 학교 앞을 달리는 차량 소리를 상쇄할만큼 큰 목소리가 교통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고 있었다. 어린이들은 교통안내 표지판을 눈에 익히고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 통행 시 주의할 점’, ‘전 좌석 안전띠 착용 필수’ 등 문구를 읽으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방법을 숙지했다.
CJ대한통운이 지역사회와 손잡고 ‘안전하고 행복한 등하굣길 만들기’에 나섰다.
CJ대한통운은 28일 경기도 광주 선동초등학교에서 광주경찰서, 녹색어머니연합회, 사단법인 체험학습연구개발협회와 함께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하고 행복한 등하굣길 만들기’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했다. 학교 앞을 지나는 운전자를 대상으로 차량 속도 낮추기 캠페인을 벌이고 등굣길 어린이들에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투명 안전우산 전달 및 ‘도로 횡단 3원칙’을 기재한 사고 예방 가방고리를 배포하며 교통안전 주의사항을 설명했다.
이날 전달된 투명 안전우산은 투명 캔버스를 적용해 어린이 시야 확보를 돕고, 2면은 형광띠로 차량 불빛을 반사해 빗길 등하교하는 어린이의 교통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CJ대한통운 임직원과 경기 광주경찰서, 선동초등학교 학부모회는 어린이들이 다니는 등하굣길 구간에 보행자와 차량을 안내하는 교통정리도 실시했다. ‘어린이보호구역 규정속도를 지켜주세요’, ‘안전한 등하굣길 함께 지켜주세요’ 등 안전법규 준수를 유도하는 현수막도 설치해 운전자의 안전운전의식 함양을 도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스쿨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들이 어린이를 잘 볼 수 있도록 하는 투명 안전우산을 배포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력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교육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가람학생(선동초 5)은 “교통안내 표지판에 어떤 의미가 담겨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기회였다”며 “등하굣길 안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교통 안전 교육에 호응했다.
도로교통공단 발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2014~2018년) 발생한 초등학생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총 1만 4천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가 11.9%에 해당하는 1,700여 건으로 분석 기간 스쿨존 사고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한 지난해 경기도 광주시에서 맑은 날 사망 교통사고가 전체의 1%에 불과했지만 비 오는 날 3%로 증가해 빗길 사망 사고 가능성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날 전달된 투명안전우산이 어린이 시야도 확보하고 운전자 눈에도 잘 띄게 해 어린이 빗길 보행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경기 광주 도척·도평 초등학교에서 개학철 교통안전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는 CJ대한통운은 올가을 들어서만 세번째로 등하굣길 지킴이로 나섰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지난 19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첫 질문자로 나선 김민식 군 부모의 호소가 담긴 이른바 ‘민식이법’이 국회에서 통과를 논의중인 가운데 진행됐다. 법이 제정되면 스쿨존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한다. CJ대한통운은 이에 발맞춰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고취와 어린이들의 안전 보행을 위해 교통안전캠페인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관리자
2019-11-29 09:45:30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사설칼럼] 제30대 전국선..
  [기사제보] 계약직 선원에..
  [사설칼럼] 滿身瘡痍(만신..
  [기사제보] “선원들이 무..
  [사설칼럼] 선원복지센터 ..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인천대에 창업지원..
  [동정]초록우산어린이재단..
  [동정]KIOST, ‘독도바다,..
  [동정]고려대학교 최고위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