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기사검색  
  제7회 부산국제..
  여수광양항만공..
  IPA, 노사발전..
  KMI, 국정과제 ..
  CJ대한통운, 20..
  여수광양항만..
  수산물 원산지 ..
  4차 산업혁명 ..
  ‘조심해 약속..
  한국선원복지고..
  김현권 의원, T..
  선주협회.무역..
  한국해양대학교..
  부산신항 체육..
  올 해 동력수상..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로킨,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 공식 식품운송업체 선정

엄격한 선발절차 거쳐 중국 국가급 행사 공식 식품식자재

중국 자회사인 CJ로킨이 중국 국가급 행사의 공식 식품 운송을 맡았다. 국가 차원에서 시행되는 초대형 국제행사에서 식품의 안전운송을 책임지는 공식 업체로 선정되면서 차별화된 콜드체인 물류 역량을 공인받았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은 중국 CJ로킨이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제 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 이하 박람회)의 공식 ‘외식/식품 보장 배송물류업체’로 행사에 사용되는 각종 식품, 식자재의 운송을 수행한다.
박람회 기간 중 공식 식품 공급처로부터 행사장으로 각종 식품과 식자재를 운송한다. CJ로킨은 20여대의 냉동냉장, 상온차량과 각종 국제행사 경험이 풍부한 운전원과 운영요원 등 전문인력 40여명으로 전담팀(Task Force Team)을 구성해 안전하고 원활한 식품, 식자재 운송에 총력을 다한다.식품과 식자재는 신선도 및 청결유지가 중요한 만큼 운송과정에서도 철저한 온도관리가 필요하다. 행사 일정과 주관처가 요구하는 수준에 부합하는 물류 수행 역량도 갖춰야 한다.
이에 따라 업체 선정 역시 여러 단계의 검증 절차를 거쳤다. 엑스포, 올림픽 등 대형 행사 수행 경험과 자격증, 상하이시 물류협회 회원 자격 보유 등이 기본 요건이며, 상하이시 상무위원회 주관 하에 제 3의 기관을 통한 객관적인 서류심사, 물류센터, IT시스템, 차량 CCTV 설치 여부 현장실사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이 이뤄졌다.
운송과정 또한 상당히 높은 난이도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람회는 행사 특성상 모든 식품, 식자재 운송이 야간에 진행되며 상차지 도착, 상차, 운송, 하차 등 모든 절차가 행사 주관처인 상하이 시정부 산하기관들의 치밀한 통제와 전산 시스템에 따라 진행된다. 각 운송절차는 모두 지정된 시간에 이뤄져야 하며 행사 주관처 측 전담요원이 상하차시 식품의 품질안전검사를 시행해 통과된 차량만 행사장으로 들어갈 수 있다.CJ로킨은 행사 주관처, 공식 식품 공급처 등과 사전에 긴밀한 업무협의를 통해 운송을 위한 각종 정보 등을 면밀히 파악하는 한편 지난 9월부터 총 6회의 사전 리허설을 통해 운전원과 운영요원들 모두가 경로를 숙지하고 각종 돌발 상황 등에 대해 대처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김철민기자>



관리자
2019-11-04 16:20:35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기사제보] 호소문,원양산..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기사제보] 법인 파산 신청..
  [기자수첩] 天高馬肥(천고..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인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물류가 궁금해?! 토..
  [동정]한국해운물류학회와..
  [인사]해양수산부 인사 발..
  [인사]한국해양대 8대 총..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