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의..
  여수.광양항 항..
  IPA, 상해 대표..
  DHL 코리아, 6..
  KMI, 국정과제 ..
  CJ대한통운, 20..
  수산물 원산지 ..
  4차 산업혁명 ..
  ‘조심해 약속..
  한국선급, 그리..
  “차기 한국선..
  2019 조선해양..
  해양환경공단, ..
  부산항만공사, ..
  해양환경공단, ..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익스프레스, 약 1,750억원 규모의 인천 화물터미널 시설 확장 투자 계획 발표
l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수요 증가에 따라 한국 내 최대 규모의 시설 확장 투자

l 연면적 규모 200% 확장 및 연간 처리 물량 160% 증대될 것으로 기대

l DHL익스프레스-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 화물터미널 시설 확장 개발사업 실시협약 체결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 익스프레스는 전자상거래 수요 증가에 따른 인천 화물터미널(이하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을 위해 약 175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DHL 익스프레스는 15일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DHL 인천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 개발사업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DHL 인천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은 약 1750억 원(1억 3,100만 유로)규모로 진행되며, 완공 시 DHL 익스프레스의 한국 내 최대 규모의 투자 시설이 된다.

이번 시설 확장 투자로 DHL익스프레스가 국내 시설에 투입한 총 누적 투자금액은 약 2,125억원(1억 6,100만 유로)에 달한다. DHL 익스프레스의 지속적인 투자는 국내와 아태지역의 높은 해외 무역 성장세를 반영한 것으로 실제 인천국제공항 화물청사에 위치한 DHL 인천 게이트웨이의 현재 화물 처리량은 지난 2008년 첫 오픈 대비 45% 이상 증가했다.

확장된 DHL 인천 게이트웨이의 총 연면적은 58,700 평방미터이며, 이는 기존 20,000 평방미터 대비 200%가량 늘어난 규모이다. 또한 자동 X-ray 검역기, 4 킬로미터 길이의 컨베이어 벨트, 자동 화물 분류 처리 장치 등 최신 물류 기술을 적용해 보다 빠르고,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수출입 물품을 처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연간 처리 물량 또한 시간당 8,100개에서 21,000개로 160% 가까이 증대되며, 최소 2032년까지 예상되는 물량 증가를 소화해낼 수 있다.

켄 리(Ken Lee) DHL 익스프레스 아시아 태평양 CEO는 “DHL 인천 게이트웨이는 지리적으로 싱가포르, 대만, 홍콩, 중국 등 국제 특송을 통한 수출입량 상위 10개국에 속하는 주요 국가를 잇는 전략적 위치에 있는 시설이다”며, “2023년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온라인 소매 매출이 2조 5천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에 대한 투자는 향후 아시아 지역의 전자상거래 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병구 DHL 익스프레스 코리아 대표는 “이번 DHL 인천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을 위한 투자는 한국이 전 세계 물류 시장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음을 반증하며, DHL 익스프레스의 장기 계획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다. 한국이 2023년까지 전 세계 가장 큰 온라인 쇼핑 시장이자 중국, 미국에 이어 3번째로 큰 전자상거래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게이트웨이 확장은 이커머스 기업들이 국내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모두에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확장된 DHL 인천 게이트웨이에는 도이치포스트 DHL 그룹의 ‘2050년까지 물류 현장 탄소 배출 제로(0) 달성’ 목표에 맞춰 연간 최대 1,500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기 위한 태양열 발전 및 에너지 효율 조명 시스템이 사용될 예정이다. DHL 인천 게이트웨이는 2022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며, 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DHL 익스프레스의 가장 큰 게이트웨이가 될 전망이다. 현재 DHL 익스프레스는 국내에 160개 이상의 서비스 접점을 운영하고 있다.


관리자
2019-10-15 15:09:30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기사제보] 호소문,원양산..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기사제보] 법인 파산 신청..
  [기자수첩] 天高馬肥(천고..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동정]“한국해운과 해운..
  [구인]한국선급, 차기 회..
  [인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물류가 궁금해?! 토..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