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기사검색  
  53명의 귀중한 ..
  KSA, 창립 70주..
  부산항 선박안..
  퀴네앤드나겔 (..
  시장 혼란 우려..
  MI, 2019년 8월..
  목포해수청, 해..
  정부가 인증한 ..
  해수부, 세계수..
  팬스타테크솔루..
  대한해운, ‘SM..
  한국선급 케이..
  추석 연휴, 안..
  2019년 해양안..
  해양환경공단, ..
  오운열해양정책..
  한기준중앙해심..
  김희갑해양환경..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퀴네앤드나겔 (Kuehne + Nagel) 새로운 룩셈부르크 지역 허브 기공식 개최: 비즈니스 착수
• 퀴네앤드나겔, 스위스 제조 기능성 러닝 슈즈의 유럽 지역 유통 허브로 룩셈부르크 계약 물류 센터 오픈 예정
• 밸류 체인 기반 E-Commerce 솔루션으로서의 최첨단 장비 보유

퀴네앤드나겔은 룩셈부르크 지역의 새로운 계약 물류 센터 착공식을 개최하였다. 이 행사는 2010년부터 시작 된 퀴네앤드나겔과 On AG와의 10년 계약의 연장이라는 데 있어서도 의미가 있다.
2020년 하반기에 문을 열 예정인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이 신규 계약 물류 센터는 온-오프라인 채널 모두를 아우르는 유럽 지역 기능성 러닝슈즈 전문 스위스 회사의 국제적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On과 같이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에 대해 유럽 전 지역에서 e-fulfillment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퀴네앤드나겔은 유럽 내 통합 물류 서비스 제공자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퀴네앤드나겔의 혁신적인 디지털 기반 솔루션이 이러한 수요 증가에 대비할 열쇠가 될 것입니다.” 라며 퀴네앤드나겔 BeLux의 Tobias Jerschke 전무 이사는 포부를 밝혔다.
On AG의 COO인 Marc Maurer는 “On이 기존보다 더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덧붙이며, “On의 공급망 가동 능력은 비즈니스 성공의 핵심이며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게 되어 기쁩니다.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퀴네앤드나겔의 새로운 물류 센터는 유럽 지역 수요 충족을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며, 우리의 모든 B2B 파트너들과 B2C 고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라는 뜻을 밝혔다.
새로운 첨단 시설은 룩셈부르크에 지리적으로 매우 이상적인 곳에 위치해 있어 고속도로와 공항까지 접근이 용이하여 유럽 지역 내 다양한 곳으로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20개의 작업 게이트를 갖춘 이 센터의 면적은 20,000 m2으로 예상되며 최대 30,000m2까지 확인이 가능하다고 한다. 또한 3단으로 업그레이드 된 창고 및 처리 구역은 picking, 포장 및 빠른 속도로 물건을 분류해 내는 기능을 지원한다.
일단 완공이 되면, 이 새로운 허브는 퀴네앤드나겔의 더 많은 고객들에게 e-Commerce 분야의 입증 된 엔드투엔드 전문 지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중점을 두는 아이템으로는 예비 부품뿐만 아니라 소비재와 산업재가 있다.

AG에 관하여
On은 스위스 알프스 산맥에서 러닝(달리기 혹은 육상)에 새로운 혁명을 불러일으키고자 탄생한 브랜드이다. 이 브랜드의 탄생 배경은 “근본적인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폭발적으로 지면을 떠나 날아오르고 부드럽게 떨어지는 것 혹은 우리가 소위 말하는 구름 위를 달리는 기분.
이것은 단순히 러닝에 대한 전직 프로 선수 Olivier Bernhard와 그의 친구들 David Allemann 그리고 Caspar Coppetti의 애정에서 비롯 된 것은 아니다. 그들은 혁명적인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는 데 일조하였다. 이것은 그들의 이야기이다. 세 번의 듀애슬론 챔피언이자 철인 경기 우승자인 Olivier Bernhard는 은퇴 후 스스로에게 완벽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장비가 될 러닝 슈즈를 찾는 데 몰두하였다. 오늘날, On 제품은 50개국 이상의 5,000개 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스위스 취리히에 유럽 본사를 둔 것 외에 On은 미국, 일본, 호주, 중국과 브라질에 지사를 두고 있다. On 제품은 국제적 디자인과 기술을 바탕으로 수상을 하였고 계속해서 해당 분야에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관리자
2019-09-11 20:45:03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기사제보] 골든레이호 23..
  [기사제보] 생활물류서비스..
  [기자수첩] 평생 ‘꽃길만 ..
  [기사제보] 복지포인트는 ..
  [사설칼럼] 여수항공동순번..
  [기자수첩] 대저해운,평택/..
  [동정]해수부노조 세종시 ..
  [동정]한국해양대 2020학..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부음]이인수이사장빙모상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찌르본 연안쓰레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