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5일 기사검색  
  BPA, 「내일채..
  여수해수청, 노..
  여수광양항만공..
  CJ대한통운, ‘..
  머스크, 해상과..
  DHL 코리아, GS..
  전남 고흥~여수..
  해수부, 스마트..
  여수해수청, 어..
  해양진흥공사, ..
  인천시 IPA, 크..
  대한해운, 상반..
  남봉현 사장, ..
  군산해경, 모터..
  KSA 창립70주년..
  오운열해양정책..
  한기준중앙해심..
  김희갑해양환경..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퀴네앤드나겔의 온라인 해상 화물 서비스 솔루션 KN Pledge
컨테이너 운송에 소요되는 리드 타임 보장
운송 기간 보증, 지연 시 100% 환불 보장
적하 보험 보상 범위 확장
풀컨테이너 (FCL) 운송 바로 견적 가능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탄소 배출 저감 캠페인

퀴네앤드나겔은풀컨테이너(FCL) 선적 솔루션 KN Pledge를새롭게 선보인다. KN Pledge는 리드 타임 보장, 지연 시 100% 환불 보장, 적하 보험 보상 범위 확장은 물론 즉시 견적이 가능하며 탄소 배출 저감 캠페인을 중심으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해상 운송에 있어 선박 지연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터미널, 철도 운송과 도로의혼잡, 천재지변과 같은 자연 재해 상황이나 경유 지점에서의 지연 발생 등은 원활한 공급망 운영을 저해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KN Pledge 도입을 통해 퀴네앤드나겔은포트투포트(Port-to-Port), 도어투도어(Door-to-Door) 등 모든 풀컨테이너 운송 옵션에 적용되며운송 기간을 보장함으로써 고객의 공급망 관리의 안정성을 보증한다. 지연이 발생할 경우 KN Pledge를 통해 예약한 고객은 운송 운임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KN Pledge의 서비스는 컨테이너 당 최대 100,000 USD까지 적하 보험의 보상 범위를 확장하였다. 또한 보상 범위를 화재, 폭발, 악천후 및 전시 상황 등 보다 광범위한 원인에서부터 피해 사례까지로 확장하였다.
더욱이 KN Pledge 고객들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풀컨테이너 운송을 위해 소모 된 탄소배출에 대해 인도네시아, 케냐 및 페루의 환경 관련 프로젝트에 기부함으로써 탄소 배출 저감 조치에 기여하게 된다.
퀴네앤드나겔은 63,000개의 지역을 커버하며, 매 주 750개 이상의 서비스와 다수의 복합 운송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7,500명 이상의 충분한 경험을 갖춘 전문 인력들이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객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해 퀴네앤드나겔은 지능형 온라인 플랫폼 Sea Explorer를 기반으로 디지털 기술, 빅데이터 그리고 실시간 선박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KN Pledge는 퀴네앤드나겔만의 차별화 된 온라인 견적, 예약 및 추적 서비스 전체를제공할 예정이다.고객은 즉시 자동화 된 시스템을 통해 견적을 받고 FCL 운송 예약 및 화물 추적까지 이 모든 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퀴네앤드나겔 글로벌 해상 운송 총 책임자인 Otto Schacht는 “해운 물류 업계 최초로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퀴네앤드나겔 온라인 서비스의 차별화 된 점은 LCL 뿐만 아니라 FCL 운송 건을 단 몇 초 이내에 추가로 운송 기간 보증을 포함한 견적 및 예약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우리는 FCL 운송 서비스의 탄소 배출 저감 캠페인을 도입하여 환경 친화적인 부분까지 고려하였습니다. “ 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9-04-17 10:21:59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기자수첩] 대저해운,평택/..
  [기사제보] 김기웅예선협동..
  [기자수첩] 해운조합 회장..
  [사설칼럼] 한중 해운회담..
  [기사제보] 캐디는 카트를 ..
  [기사제보] 부산신항 더 이..
  [동정]줄잡이 작업 근로자..
  [동정]강무현 해양재단이..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피해자(신고자) 보..
  [동정]한국해양대, 2018년..
  [동정]세이브더칠드런 후..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