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기사검색  
  울산항 컨테이..
  항만 근로자의 ..
  2019년도 항만..
  직영 접수처 고..
  DHL 코리아, 천..
  DHL, 글로벌 연..
  박주현 의원, ..
  단골 변명 문성..
  CJ대한통운, 3..
  위험물검사원, ..
  윤준호 의원, ..
  석도국제훼리 6..
  군산해경서장, ..
  안전복지 표준..
  2022년까지 항..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김 태 석 평택..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글로벌 연결 지수(GCI) 발표, 한국 종합 16위

l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무역, 자본, 정보, 사람의 국제적인 흐름 두드러지게 강화돼

l 한국, 169개국 중 종합 16위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이어 아시아 국가 중 3위 기록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이 올해로 5회째 발표를 맞는 ‘2018 DHL 글로벌 연결 지수(DHL Global Connectedness Index 2018)’를 발표했다. DHL 글로벌 연결 지수는 무역(Trade), 자본(Capital), 정보(Information), 사람(People) 총 4가지 척도에 의해 측정되는 세계화 정도를 상세하게 분석해 각 국가의 세계화 수준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한국은 100점 중 72점을 받아 세계화 종합순위 16위에 올랐으며, 특히 얼마나 많은 국가와 교류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연결 범위 항목에서는 5위를 기록했다.



이번에 발표된 글로벌 연결 지수는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 투표와 2016년 미국 대선 이후 이뤄진 첫 연구 조사로, 169개 국가와 지역들의 세계화 발전에 대해 종합적인 평가를 제공한다. 조사 결과 많은 국가에서 반세계화에 대한 긴장이 고조됐음에도 불구하고, 국경을 초월한 무역, 자본, 정보, 사람의 흐름이 두드러지게 강화되면서 2007년 이후 처음으로 2017년 연결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관세 인상과 같은 주요 정책이 실행되지 않은 단계에서, 강력한 경제 성장이 국가간 교역을 신장시켰다.



■ 종합 순위 16위 한국, 싱가포르-말레이시아에 이어 아시아 국가 중 3위 기록

2018년 지수는 국가 간의 연결 정도(depth, 국제 교역 비중)와 범위(breadth, 다양한 국가와의 교류 정도)에 따라 각국의 개별 순위뿐만 아니라 현재의 세계화 상태를 측정했다. 세계화 지수가 높은 TOP5 국가는 네덜란드, 싱가포르, 스위스, 벨기에, 아랍에미리트 순이다. 글로벌 연결 지수가 가장 높은 10개국 중 8개국이 유럽 국가로, 유럽은 세계에서 가장 연결된 지역인 동시에 무역과 사람의 흐름에 있어 연결 정도가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과 정보의 흐름에 있어 세계를 주도하는 북아메리카는 유럽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중동, 북아프리카가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전 세계 종합 16위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연결 정도는 82위, 연결 범위는 5위로 나타났다. 연결 정도는 내수 경제 규모 대비 대외 경제 활동 규모를 측정하고, 연결 범위는 얼마나 많은 국가와 교류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내수 경제가 발달하고, 교류하는 국가 범위가 넓은 전형적인 경제 부국들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 이 밖에 한국과 가장 많이 국제 교류를 한 나라는 중국이 1위로, 미국, 일본이 그 뒤를 이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이번 조사를 통해 불확실한 여건 속에서도 세계화는 여전히 정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고, 이는 수출 중심의 한국 경제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DHL 코리아는 우리 기업들이 보다 폭 넓게 세계 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수출입 물류 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연결 지수에 따르면 국제적인 수준에서 보았을 때 전 세계 경제 생산량의 약 20%만이 수출되고 전화 통화 시간(인터넷 통화 포함)의 약 7%가 국제 통화이며, 약 3%의 사람들만이 그들이 태어난 국가 밖에서 살고 있다. 또한 글로벌 연결 지수는 ‘갈수록 거리는 무관해진다’는 믿음이 틀렸다는 것을 보여주는데, 실제로 대부분의 국가들은 먼 나라들보다 이웃 국가와 훨씬 더 많이 연결되어 있다.


관리자
2019-02-18 16:15:37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 찍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사설칼럼] 김영무상근부회..
  [사설칼럼] 해운조합 ‘조..
  [기사제보] 부산항 미세먼..
  [기자수첩] 김석구 상근부..
  [사설칼럼] 해양부 제1차 ..
  [기사제보] 아이의 행동에 ..
  [동정]KMI 해양수산전국포..
  [동정]선박평형수처리장치..
  [동정]해양환경공단, 31개..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 KOEM 해양사업, 미..
  [동정]해양환경공단, 201..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