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6일 토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운조합, ..
  KSA Hull P&..
  승선근무예비역..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글로벌 DHL Exp..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CJ대한통운, 독..
  심해수색 선박(..
  해양진흥공사, ..
  여수해수청, 재..
  팬스타크루즈, ..
  군산해경, 지역..
  한국, 책임 있..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코리아, 5년 연속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선정
 DHL 코리아, 신뢰와 소통 중심의 기업문화 인정받아 5년 연속 수상 영예
 DHL 익스프레스, ‘세계 최고의 직장’ 6위 및 ‘아시아에서 일하기 좋은 다국적 기업’ 2위에 선정

[보도자료 제공일 2018년 11월 12일(월)]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 코리아(대표 한병구)가 지난 8일(목)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기업 선정위원회(Great Place To Work Institute, 이하 GPTW)가 주관한 ‘2018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에 선정되며 5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은 신뢰경영을 통해 우수한 기업 문화를 구축한 기업을 시상하는 제도이다. 임직원 설문조사 및 전문가들의 기업문화 평가 결과를 토대로 △신뢰지수 (Trust Index) △직원의견 (Employee Comment) △경영 문화(Culture Audit) 등 총 3개 부문에서 우수한 종합평가 결과를 얻은 기업이 선정된다.

DHL 코리아는 개방적이면서도 서로 존중하는 의사소통 문화를 구축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실제로 DHL 코리아는 매월 최고 경영자가 중간 상사 없이 일선 직원을 만나 의견을 듣는 ‘CEO스킵 레벨 런치 프로그램’을 꾸준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15년간 운영되고 있는 ‘제안제도’는 직원들이 자신이 건의한 개선사항에 대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 회사와 직원을 연결하는 열린 소통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DHL 코리아는 중간 관리자의 소통 역량을 키우기 위해 2016년부터 중간 관리자 대상으로 3년 과정의 리더십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직원들과 가장 최접점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중간 관리자가 팀원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 스킬, 성공적인 성과 코칭 등 구체적인 방법을 교육한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서로 존중하고, 소통하는 기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직원들의 적극적인 의지와 참여가 있었기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신뢰와 열린 소통을 기반으로한 기업 문화를 통해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더 나아가 고객 서비스 만족도까지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한병구 대표는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CEO’상을 3년 연속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일하기 좋은 기업 선정위원회 (GPTW)와 포춘(FORTUNE)은 각 국가별 조사결과를 토대로 ‘세계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 TOP 25(25 World’s Best Workplaces)’를 선정하고 있다. DHL 익스프레스는 2018년 기준 ‘세계에서 일하기 좋은 기업’ 6위에 올랐으며, ‘아시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다국적 기업’ 부문에서는 2 위에 선정됐다.

관리자
2018-11-12 09:39:10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기자수첩] SM그룹 대기업..
  [기자수첩] 전국선원연맹, ..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울산항만공사 독서..
  [동정]해운해사분야 국제..
  [동정]KIOST, ‘동반성장 ..
  [동정]국제해운대리점협회..
  [동정]해양환경공단-한국..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