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2일 기사검색  
  진해고등해원양..
  울산항만공사, ..
  보령항 준설토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머스크라인, 40..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섬 관광캠핑낚..
  오감 일깨우는 ..
  KOEM, 장생포항..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으로 2톤의 폐비누 모아 5만개 재생비누로 재탄생

DHL 코리아(대표 한병구)가 콘래드 서울 호텔 (총지배인 마크 미니)과 공동으로 진행한 사회공헌활동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통해 지난 4년간 2톤의 폐비누를 모아 5만 개의 재생비누로 재탄생시켰다고 밝혔다.

DHL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이 함께하는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은 호텔 객실에서 사용되고 남은 폐비누를 위생점검 과정을 거쳐 재생비누로 재가공 후, 아시아 전역의 위생 취약 인구에게 전달하는 활동이다.

콘래드 서울 호텔은 호텔 객실 내 쓰다 남겨진 비누를 수거하고, DHL코리아는 해당 폐비누를 홍콩에 위치한 비누 재활용 기관 ‘소프 사이클링 홍콩(Soap Cycling Hong Kong)’으로 해외 운송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소프 사이클링 홍콩은 폐비누를 재생비누로 만들어 아시아 위생 취약 계층에 무료로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2014년부터 진행된 본 캠페인으로DHL 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은 연 평균 500kg, 4년간 총 2톤의 비누를 소프 사이클링 홍콩에 기부했다. 이렇게 전달된 폐비누는 약 5만여 개의 재생비누로 만들어져 아시아 내 빈곤 지역 주민들, 특히 어린이들의 위생 처우 개선을 위해 사용됐다. 대략 4,000명의 어린이에게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비누를 제공한 셈이다.

DHL코리아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 것 만으로도 위생 취약 지역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캠페인의 취지에 적극 공감해, 폐비누를 해외로 배송하는데 필요한 전 운송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재생비누로 생명살리기 캠페인은 빈곤한 지역의 위생을 개선함은 물론 폐비누로 인한 환경 오염을 막을 수 있는 의미있는 활동이다. DHL 코리아는 콘래드 서울 호텔과 함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음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콘래드 서울 호텔의 마크 미니(Mark Meaney) 총지배인은 “DHL코리아와의 협력을 통해 지난 4년간 이룬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콘래드 서울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을 이어감으로써 저개발국의 위생과 건강을 증진시키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내일을 함께 만들어가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관리자
2018-01-29 10:31:00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KOEM, 해양오염사고..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