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으로 2톤의 폐비누 모아 5만개 재생비누로 재탄생

DHL 코리아(대표 한병구)가 콘래드 서울 호텔 (총지배인 마크 미니)과 공동으로 진행한 사회공헌활동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통해 지난 4년간 2톤의 폐비누를 모아 5만 개의 재생비누로 재탄생시켰다고 밝혔다.

DHL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이 함께하는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은 호텔 객실에서 사용되고 남은 폐비누를 위생점검 과정을 거쳐 재생비누로 재가공 후, 아시아 전역의 위생 취약 인구에게 전달하는 활동이다.

콘래드 서울 호텔은 호텔 객실 내 쓰다 남겨진 비누를 수거하고, DHL코리아는 해당 폐비누를 홍콩에 위치한 비누 재활용 기관 ‘소프 사이클링 홍콩(Soap Cycling Hong Kong)’으로 해외 운송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소프 사이클링 홍콩은 폐비누를 재생비누로 만들어 아시아 위생 취약 계층에 무료로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2014년부터 진행된 본 캠페인으로DHL 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은 연 평균 500kg, 4년간 총 2톤의 비누를 소프 사이클링 홍콩에 기부했다. 이렇게 전달된 폐비누는 약 5만여 개의 재생비누로 만들어져 아시아 내 빈곤 지역 주민들, 특히 어린이들의 위생 처우 개선을 위해 사용됐다. 대략 4,000명의 어린이에게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비누를 제공한 셈이다.

DHL코리아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 것 만으로도 위생 취약 지역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캠페인의 취지에 적극 공감해, 폐비누를 해외로 배송하는데 필요한 전 운송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재생비누로 생명살리기 캠페인은 빈곤한 지역의 위생을 개선함은 물론 폐비누로 인한 환경 오염을 막을 수 있는 의미있는 활동이다. DHL 코리아는 콘래드 서울 호텔과 함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음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콘래드 서울 호텔의 마크 미니(Mark Meaney) 총지배인은 “DHL코리아와의 협력을 통해 지난 4년간 이룬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콘래드 서울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을 이어감으로써 저개발국의 위생과 건강을 증진시키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내일을 함께 만들어가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관리자
2018-01-29 10:31:00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