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6일 토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운조합, ..
  KSA Hull P&..
  승선근무예비역..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글로벌 DHL Exp..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CJ대한통운, 독..
  심해수색 선박(..
  해양진흥공사, ..
  여수해수청, 재..
  팬스타크루즈, ..
  군산해경, 지역..
  한국, 책임 있..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으로 2톤의 폐비누 모아 5만개 재생비누로 재탄생

DHL 코리아(대표 한병구)가 콘래드 서울 호텔 (총지배인 마크 미니)과 공동으로 진행한 사회공헌활동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통해 지난 4년간 2톤의 폐비누를 모아 5만 개의 재생비누로 재탄생시켰다고 밝혔다.

DHL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이 함께하는 ‘재생비누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은 호텔 객실에서 사용되고 남은 폐비누를 위생점검 과정을 거쳐 재생비누로 재가공 후, 아시아 전역의 위생 취약 인구에게 전달하는 활동이다.

콘래드 서울 호텔은 호텔 객실 내 쓰다 남겨진 비누를 수거하고, DHL코리아는 해당 폐비누를 홍콩에 위치한 비누 재활용 기관 ‘소프 사이클링 홍콩(Soap Cycling Hong Kong)’으로 해외 운송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소프 사이클링 홍콩은 폐비누를 재생비누로 만들어 아시아 위생 취약 계층에 무료로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2014년부터 진행된 본 캠페인으로DHL 코리아와 콘래드 서울 호텔은 연 평균 500kg, 4년간 총 2톤의 비누를 소프 사이클링 홍콩에 기부했다. 이렇게 전달된 폐비누는 약 5만여 개의 재생비누로 만들어져 아시아 내 빈곤 지역 주민들, 특히 어린이들의 위생 처우 개선을 위해 사용됐다. 대략 4,000명의 어린이에게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비누를 제공한 셈이다.

DHL코리아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 것 만으로도 위생 취약 지역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캠페인의 취지에 적극 공감해, 폐비누를 해외로 배송하는데 필요한 전 운송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재생비누로 생명살리기 캠페인은 빈곤한 지역의 위생을 개선함은 물론 폐비누로 인한 환경 오염을 막을 수 있는 의미있는 활동이다. DHL 코리아는 콘래드 서울 호텔과 함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음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콘래드 서울 호텔의 마크 미니(Mark Meaney) 총지배인은 “DHL코리아와의 협력을 통해 지난 4년간 이룬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콘래드 서울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을 이어감으로써 저개발국의 위생과 건강을 증진시키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내일을 함께 만들어가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관리자
2018-01-29 10:31:00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기자수첩] SM그룹 대기업..
  [기자수첩] 전국선원연맹, ..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울산항만공사 독서..
  [동정]해운해사분야 국제..
  [동정]KIOST, ‘동반성장 ..
  [동정]국제해운대리점협회..
  [동정]해양환경공단-한국..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