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기사검색  
  스마트 해상물..
  선박통항 해역..
  IPA, 인천신항 ..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CJ대한통운, 미..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국내산 농축수..
  해수부, 2019년..
  부산항축제 체..
  군산해경, 어선..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익스프레스, 3억3500만 유로 규모의 홍콩 중앙 아시아 허브 확장 계획 발표
총 누적 투자금액 5억 2,000만 유로
연간 처리물량 50% 증대 및 DHL 멀티 허브 전략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 익스프레스가 홍콩 현지 시각 기준 14일에 3억 3,500만 유로(한화 약 4,400억원) 규모의 중앙 아시아 허브(Central Asia Hub) 확장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확장으로 중앙 아시아 허브 누적 투자 금액은 5억 2,000만 유로에 달하며, 이는 DHL 익스프레스의 아태지역 내 최대 투자 시설이다.

이번 확장으로 DHL 중앙 아시아 허브의 생산성과 처리물량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화물 처리 속도는 시간 당 75,000건에서 125,000건으로 증가하며, 확장 후 최대치로 가동 시 연간 106만톤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는 기존 처리 물량 대비 50% 늘어난 규모로, 2004년 설립 당시 대비 6배 증가한 수준이다.

확장된 DHL 중앙 아시아 허브의 총 시설면적은 47,000 평방미터이며, 시설 내 총 520대의 CCTV를 설치해 최신 보안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또한 품질관리센터(Quality Control Center, QCC)를 통해 실시간으로 비행상황을 모니터하여 항공편 취소 및 지연 등의 문제 발생 시 선제적 대응을 가능케 한다.

DHL 익스프레스의 이번 투자는 아태지역의 높은 해외 무역 성장세가 바탕이 됐다. 실제로 DHL 중앙 아시아 허브는 지난 10년간 해마다 평균 12%로 꾸준한 성장을 이어왔으며, 아태지역 전체 물량의 40%를 이곳에서 처리하고 있다.

켄 알렌(Ken Allen) DHL 익스프레스 CEO는 “DHL은 글로벌 전자 상거래 및 아시아 역내 무역 시장 상승세에 맞춰 지속적으로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중앙 아시아 허브 확장은 단순한 생산성 개선이 아니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아태지역의 국제 무역 수요를 원활하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켄 리(Ken Lee) DHL 익스프레스 아시아 태평양 CEO는 “중앙 아시아 허브는 아태지역 내 70개 게이트웨이를 연결하고, 상하이, 싱가포르, 방콕에 위치한 허브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번 확장은 아태지역 전체 매출의 40%에 해당하는 아시아역 내 무역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DHL 중앙 아시아 허브는DHL 익스프레스의 3대 글로벌 허브 중 하나로, 아태지역 주요 도시 및 범주강 삼각주(Pan-Pearl River Delta, PPRD)를 4시간 이내에 연결할 수 있는 홍콩에 전략적으로 위치해 있다. 매일 800회 이상의 상용 항공편과 연결하고 있으며, 확장이 완공되는 시기는2022년이다.

관리자
2017-11-15 10:41:08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대한민국 중소기업 ..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제7회 부산항 협력..
  [동정]연평도서 찾아가는 ..
  [동정]BPA, 제22회 한국로..
  [동정]해양환경공단, 블루..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