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초월초등학교, ..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한국선급, LNG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한·..
  WWF-KMI 공동심..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일본 최대 항공사 ANA, SDL과 손잡고 글로벌 디지털 입지 확대
다국어 웹사이트 개발을 위해 SDL WorldServer를 선택
빠르고 효율적인 번역 프로세스 통해 46개 국가에 25개 웹사이트 출시

2017년 6월 8일 (뉴스와이어) -- SDL(LSE:SDL)은 일본 최대 항공사인 ANA(All Nippon Airways)가 회사의 글로벌 확장 계획을 지원하고 새로운 온라인 고객들에게 접근하기 위해 SDL WorldServer를 선정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일본 시장이 이미 포화 상태에 다다르면서 ANA는 국제 비즈니스를 전략적으로 확장하고 북미 및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으로 시선을 넓히기로 결정했다. 때문에 ANA는 모든 장치에서 서로 다른 고객의 언어를 지원함과 동시에 새로운 캠페인과 이벤트를 빠르게 선보일 수 있는 유연성을 갖춘 플랫폼이 필요했다.

ANA는 SDL WorldServer를 도입한 후 2016년 말까지 46개 국가에 25개 웹사이트(12개 언어)를 출시하는 등 빠르고 비용 효율적인 번역 프로세스를 통해 놀라운 운영 효율성을 달성할 수 있었다.

ANA의 디지털 마케팅 팀 관리자인 Keita Ishikawa는 “SDL과의 협업을 통해 현지화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고 글로벌 확장을 가속화할 수 있었다”며 “SDL의 신뢰할 수 있는 번역 지원을 활용하여 각 국가의 현지 마케터가 번역에 시간을 쏟지 않고 현지의 캠페인에 전력을 다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SDL과 함께한 후로 ANA 마일리지 클럽 회원으로 가입한 해외 고객이 150% 증가하는 등 고객 충성도 역시 높아졌다. 또한 일본 외 지역의 ANA 웹사이트 정기 방문자가 매달 130만명에 달하며, 이 중 80% 이상이 일본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콘텐츠를 보려는 사람들이다.

SDL의 강력한 기술은 항공사의 기존 콘텐츠 관리 시스템과 쉽게 통합되며 이를 통해 모든 웹사이트 및 기타 디지털 자산에 걸쳐 중앙 관리된 로컬라이제이션 프로세스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SDL WorldServer의 용어 관리 및 번역 메모리 기술을 사용하여 ANA는 이제 현지어 콘텐츠의 품질과 일관성을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SDL의 CEO인 Adolfo Hernandez는 “ANA가 자사의 글로벌 목표를 성취하는 데 도움이 되어 자랑스럽다”며 “새로운 시장의 고객들과 관계를 구축하려는 모든 기업은 고품질의 현지화 콘텐츠가 필요하다. ANA가 글로벌 확장을 지속해 나가면서 ANA의 콘텐츠를 각 국가의 고유한 문화에 맞춰가는 여정을 계속 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관리자
2017-06-08 16:58:32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인사]신임 포항지방해양..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