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5월 27일 토요일 기사검색  
  ‘폴라리스쉬핑..
  부산항 재난대..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국..
  DHL 코리아, 20..
  TNT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 “..
  한국선원복지고..
  GE, 세계 최초 ..
  한국선원복지고..
  BPA 조정선수단..
  부산항만공사, ..
  포항해양수산청..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이봉철윈양산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TNT 익스프레스 코리아, 16년간 ‘생명온도’ 지켰다!

글로벌특송기업TNT 익스프레스 코리아(대표이사김종철, 이하 TNT)가 16년간지켜온‘생명온도’바이오 배송노하우를전격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헬스케어특송분야의독보적경쟁력을보유한 TNT는 TNT 클리니컬익스프레스(TNT Clinical Express)를알리기위해 12일부터 14일까지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열리는 '바이오코리아 2017(BIO KOREA 2017)' 박람회에참가한다.

이자리에서 TNT는TNT만의 장점인 헬스케어센터에 대한 소개는 물론 의약품및바이오배송물품에적용되는특수포장재와온도데이터 로거(Data Logger) 등헬스케어특송관련배송노하우를공개한다.

TNT의클리니컬익스프레스는 TNT가지난 2002년부터 16년간지속해온최상의바이오배송서비스이다. 특히, TNT는 시간과온도에민감한임상시험용의약품및혈액, 바이오물품 등의국내외배송은 물론보관, 온도관리, 포장솔루션, 폐기등을통합물류시스템으로제공하고 있다.

글로벌특송 업체중최초로서비스를개척했으며헬스케어산업성장과의약계발전에기여해오고 있다.

실제로의약품및바이오물품은 1℃ 미만의작은온도변화에도매우민감하게반응하여배송에 세심한운송노하우가요구된다.따라서배송과정에서발생할수있는오염원을원천차단하기위한까다로운관리기법이필요하다.

TNT는 16년간 쌓아온 클리니컬 배송노하우를토대로매년전국 200여개종합병원및연구기관으로부터 3만여개이상의임상시험용샘플을싱가포르, 벨기에, 호주, 일본, 미국등으로배송하며클리니컬익스프레스 분야를선도해 왔다.

TNT익스프레스 코리아김종철대표는 "TNT의클리니컬익스프레스서비스는궁극적으로생명을살리는데기여하는서비스"라며 "TNT는지난 16년간클리니컬익스프레스서비스경쟁력을바탕으로헬스케어산업에지속적으로기여해나갈것이다"라고 밝혔다.또한“클리니컬익스프레스 코디네이터 운영을 통해 고객에게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TNT익스프레스 코리아는지난 2010년서울강서구마곡동에총면적 1,000㎡(약303평)의 TNT헬스케어센터를업계최초로오픈했다. 헬스케어센터는냉장(2~8℃) 및항온(15~25℃) 창고등으로구성됐으며, 2012년 특송 업계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KGSP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세계보건기구의 식품 및 의약품에 대한 선진화된 관리 지침인 GDP에 부합하는 최첨단 온•습도모니터링시스템및관리프로세스를갖추고있다.
관리자
2017-04-12 16:59:26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인천항, 2020년‘환서해권 물류허브, 해양관광의 메카’로 변신, 인천항만공사 남봉현사장 해운기자단 인터뷰
"SM그룹과 하림그룹은 한배를 탄 식구가 됐다"
P&I보험시장 활성화 대책 시급하다,재보험과 선박 전쟁 해적보험등 다양화로 경쟁력 강화
이용섭 한국해운조합 회장, 해운전문지 기자단과 간담회,오는3월초 신임이사장과경영본부장 공모통해선임방침
  [사설칼럼] 2012여수세계박..
  [기자수첩] ‘천복을 타고..
  [기자수첩] EDI중계망 사업..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수..
  [기사제보] 스텔라 데이지..
  [기사제보] 스텔라 데이지..
  [인사]인천항만공사 인사(..
  [인사]인천항만공사 인사 ..
  [동정]서울 시내에 PGA 챔..
  [동정]한국선급 이상래 책..
  [동정]KIOST, 천리안 위성..
  [동정]해운중개업 종사자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