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2017 아시..
  동삼혁신지구, ..
  한국해양수산연..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제5차해사법원..
  KOEM, ‘해양생..
  울산항만공사, ..
  국산 기술로 개..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TNT 익스프레스 코리아, 16년간 ‘생명온도’ 지켰다!

글로벌특송기업TNT 익스프레스 코리아(대표이사김종철, 이하 TNT)가 16년간지켜온‘생명온도’바이오 배송노하우를전격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헬스케어특송분야의독보적경쟁력을보유한 TNT는 TNT 클리니컬익스프레스(TNT Clinical Express)를알리기위해 12일부터 14일까지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열리는 '바이오코리아 2017(BIO KOREA 2017)' 박람회에참가한다.

이자리에서 TNT는TNT만의 장점인 헬스케어센터에 대한 소개는 물론 의약품및바이오배송물품에적용되는특수포장재와온도데이터 로거(Data Logger) 등헬스케어특송관련배송노하우를공개한다.

TNT의클리니컬익스프레스는 TNT가지난 2002년부터 16년간지속해온최상의바이오배송서비스이다. 특히, TNT는 시간과온도에민감한임상시험용의약품및혈액, 바이오물품 등의국내외배송은 물론보관, 온도관리, 포장솔루션, 폐기등을통합물류시스템으로제공하고 있다.

글로벌특송 업체중최초로서비스를개척했으며헬스케어산업성장과의약계발전에기여해오고 있다.

실제로의약품및바이오물품은 1℃ 미만의작은온도변화에도매우민감하게반응하여배송에 세심한운송노하우가요구된다.따라서배송과정에서발생할수있는오염원을원천차단하기위한까다로운관리기법이필요하다.

TNT는 16년간 쌓아온 클리니컬 배송노하우를토대로매년전국 200여개종합병원및연구기관으로부터 3만여개이상의임상시험용샘플을싱가포르, 벨기에, 호주, 일본, 미국등으로배송하며클리니컬익스프레스 분야를선도해 왔다.

TNT익스프레스 코리아김종철대표는 "TNT의클리니컬익스프레스서비스는궁극적으로생명을살리는데기여하는서비스"라며 "TNT는지난 16년간클리니컬익스프레스서비스경쟁력을바탕으로헬스케어산업에지속적으로기여해나갈것이다"라고 밝혔다.또한“클리니컬익스프레스 코디네이터 운영을 통해 고객에게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TNT익스프레스 코리아는지난 2010년서울강서구마곡동에총면적 1,000㎡(약303평)의 TNT헬스케어센터를업계최초로오픈했다. 헬스케어센터는냉장(2~8℃) 및항온(15~25℃) 창고등으로구성됐으며, 2012년 특송 업계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KGSP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세계보건기구의 식품 및 의약품에 대한 선진화된 관리 지침인 GDP에 부합하는 최첨단 온•습도모니터링시스템및관리프로세스를갖추고있다.
관리자
2017-04-12 16:59:26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사설칼럼] 산하기관장 교..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동정]김평전 신임 목포지..
  [동정] '인천항만공사 두..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